테슬라의 배터리 ‘공포탄’...SK이노베이션·LG화학 “무섭지 않다”
테슬라의 배터리 ‘공포탄’...SK이노베이션·LG화학 “무섭지 않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9.23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론 머스크 CEO 맹탕 ‘배터리 데이’ 회견...국내 업계 “위협적 내용 아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베터리 데이'릴 개최하고 고성능 배터리를 개발해 값싼 전기차를 생산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주변으로터 기대 이하라는 평가를 받았다. 뉴시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베터리 데이'릴 개최하고 고성능 배터리를 개발해 값싼 전기차를 생산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기대 이하라는 평가를 받았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국내 자동차업계와 배터리 업체를 긴장시켰던 테슬라의 ‘배터리 데이’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에선 배터리 신기술을 발표할 것으로 예측됐지만, 신기술은 없었고 대용량 배터리 개발이라는 기존의 계획을 재확인하는 것에 그쳤다.

테슬라는 22일(현지시각) 배터리 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차세대 저비용 고성능 배터리를 대량 양산화해 값싼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배터리 크기를 기존 1865·2170에서 4680으로 키우고 건식 전극 코팅 공정을 도입한 탭리스 구조를 동원해 신소재와 공정 효율화를 통해 배터리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출수 있다는 것이다.

머스크 CEO는 “이 계획이 현실화하면 3년 안에 2만5000달러의 전기차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사람들이 실제로 감당할 수 있는 가격의 차를 만드는 것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국내 SK이노베이션, LG화학 등 업계 관계자들은 당초 예측보다 알맹이 없는 발표 내용에 안도하면서 오히려 국내 업계엔 기회가 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2030년까지 3테라와트시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는 전기차 시장의 발전 속도에 따르면 자사 물량을 조달하는 수준이고 전체 전기차 시장의 배터리 수요를 따라잡기엔 역부족”이라며 “기존의 배터리 업체를 위협하는 내용은 아니다”고 말했다.

외신들도 이번 배터리 데이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값싸고 대중적인 전기차를 판다는 이해하기 힘든 장기 목표를 제시했다”며 “배터리 데이는 블록버스터급 기술 도약과는 달리 몇 가지 점진적인 기술 개선책만을 제시했다”고 평가절하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