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성 인권에 치명적...원치 않는 임신 700만건 달할 것”
“코로나19, 여성 인권에 치명적...원치 않는 임신 700만건 달할 것”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9.1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탈리아 카넴 유엔인구기금 사무국장 경고..."가정폭력 증가·여성 실직 문제 심각"
지난달 8일 인도 뉴델리의 여성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서있는 모습.뉴시스
지난달 8일 인도 뉴델리 여성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을 서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가 여성 인권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성관계, 임신 등 여성의 자기 결정권이 수십 년 전 수준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7일(현지시각) 미국 CNN에 따르면 나탈리아 카넴 유엔인구기금(UNPF) 사무국장은 유엔재단이 주최한 화상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는 여성 인권을 상승시키기 위해 노력해 온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고 말했다.

카넴 사무국장은 코로나19 확산 초기 “UNPF의 가족계획 프로그램이 중단된다면 개발도상국 여성 4700만명이 피임약을 구할 수 없게 된다“며 “그 결과 의도하지 않는 700만건의 임신이 이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증가하는 가정 폭력도 문제다. UNPF 통계에 따르면 지난 6개월 동안 여성과 여아를 상대로 한 폭행 사건은 3100만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을 위한 대피소들도 코로나19로 문을 닫으면서 가정폭력 피해자들이 피할 곳조차 없어졌다.

카넴 사무국장은 “일부 국가의 경우 여성과 여아 살해 비율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했다“며 “UNFP는 젠더에 기반한 폭력 사태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속 더 큰 위기라고 보고 있다. 여러 국가에서 우리의 예측이 현실이 된 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 역시 여성에 집중됐다. 

카넴 사무국장은 “여성은 늘 사회 위기의 최전선에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우리가 감사를 표한 (코로나19의) 영웅인 보건·복지 인력의 70%는 여성“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성은 직장을 잃을 가능성이 높고 사회보장의 혜택도 받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전염병은 빙산의 일각으로만 보이던 매우 심각하고 체계적인 불평등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