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 '화제 등극'...혐한 방송 논란에 얽힌 사연은?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 '화제 등극'...혐한 방송 논란에 얽힌 사연은?
  • 이종선
  • 승인 2020.09.16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이 대중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16일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이 눈길을 끌면서, 앞서 일본의 유명 화장품업체 DHC가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에서 혐한 방송을 내보낸 사연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9년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최근 'DHC텔레비전'에 출연한 한 패널이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등 혐한 발언을 서슴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당시 문제의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지"라고 말했다.

또 다른 패널은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시키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며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사실과 다른 발언을 했다.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과 관련해서는 "그럼 제가 현대아트라고 소개하면서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건가요? 아니잖아요"라며 막말을 던졌다.

앞서 나아가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재일동포를 비하하거나 극우 정당을 지원해 비판을 받은 적도 있다.

그러나 이 회사는 해명을 요구하는 취재진에게 형식적인 사과 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공분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