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대 원점서 재논의"…손잡은 박능후 장관과 최대집 회장
"공공의대 원점서 재논의"…손잡은 박능후 장관과 최대집 회장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9.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정 후 의·정 협의체서 다시 논의하기로 협의
박능후(오른쪽)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정 협의체 구성 합의서 체결식에서 서명을 마친 뒤 악수를 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정부와 의료계가 4일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추진을 중단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 재논의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 추진 중단, 주요 보건의료 현안을 논의할 '의·정 협의체' 구성 등을 핵심으로 하는 5개 항의 합의문에 서명했다.

서명식에 참석한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의협의 정책협약에 따라 구성되는 국회 내 협의체의 논의 결과를 존중하기로 하고, 의대정원 통보 등 일방적 정책 추진을 강행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함께 자리한 최대집 의협 회장은 복지부와 ▲지역수가 등 지역의료지원책 개발 ▲필수의료 육성 및 지원 ▲전공의 수련환경의 실질적 개선 ▲건정심 구조 개선 논의 ▲의료전달체계의 확립 등 주요 의료현안을 의제로 하는 의정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의료계의 집단행동을 중단하고 진료 현장에 복귀하기로 했다.

양측은 의협이 문제를 제기한 4대 정책(의대증원·공공의대 신설·첩약 급여화 시범사업·비대면진료)의 발전적 방안에 대해 협의체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가 당정과 의협의 합의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어 전공의들의 진료 현장 복귀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7월 오는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정원을 늘려 10년간 4000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고, 이중 3000명은 지역의사 특별전형으로 선발하는 내용의 정책방안을 발표했다.

전공의들은 이에 반발해 지난달 7일, 14일 두 차례 단체행동에 나섰고 이어 21일부터 무기한 집단휴진을 이어왔다. 의대생들은 9월 초로 예정됐던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