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헬기로 제철소 응급환자 이송한다
포스코, 헬기로 제철소 응급환자 이송한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7.30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정우 회장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히 치료 지원 체계 마련한 것”
포스코는 제철소와 그룹사, 협력사 사업장 내 안전사고 발생 시 자사 보유 헬기로 응급환자를 이송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포스코는 제철소와 그룹사, 협력사 사업장 내 안전사고 발생 시 자사 보유 헬기로 응급환자를 이송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포스코(회장 최정우)는 제철소와 그룹사, 협력사 사업장 내 안전사고 발생 시 자사 보유 헬기로 응급환자를 이송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포스코가 보유한 헬기 2대 중 포항 헬기 1대에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하도록 심장충격기, 인공호흡기, 가슴압박장비 등 의료장비 45종이 설치됐다. 국내에서 민간 헬기로 사업장 내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것은 포스코가 처음이다.

그동안 중증환자의 경우 지역 거점 병원에서 1차 응급치료 후 서울 소재 전문병원까지 육로로 이동하는 시간이 최대 4시간 가까이 소요됐다. 닥터헬기를 활용할 수 있는 권역외상센터도 포항제철소에서 약 90km, 광양제철소에서 약 120km 떨어져 있어 현실적으로 신속한 지원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하지만 헬기를 이용하게 되면 1차 치료를 담당하는 지역 거점 병원에서 서울 소재 전문병원이나 지역 내 권역외상센터까지 1시간 내외로 환자 이송이 가능해 직원의 건강과 생명을 보다 안전하게 지킬 수 있게 됐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안전은 그 어떠한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며 직원들에게 안전을 최우선으로 강조하고 있다. 최 회장은 “헬기 이송은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회사 차원의 지원 체계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향후 포스코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차원에서 사업장 내 응급환자 이송 뿐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의료기관 및 타 사업장 등과 긴급연락 채널을 구축해 응급환자, 자연재해, 긴급피난 발생 시 요청이 오면 무상으로 헬기 이송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