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인천·대전서 3840억원 규모 도시정비사업 수주
대림산업, 인천·대전서 3840억원 규모 도시정비사업 수주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7.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송도 지역주택조합 포함, 약 6300억원 물량 확보
대림산업은 인천과 대전에서 총 3840억원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인천과 대전에서 총 3840억원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대림산업>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대림산업이 지난 주말 인천과 대전에서 총 3840억원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은 올해 현재 서울과 지방 등 5곳에서 총 9227억원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 11일 대림산업은 GS건설, 두산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천 십정 5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방식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인천 부평구 십정동 460-22번지 일원에 지하 3층∼지상 33층 규모의 공동주택 2217가구,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것이다. 총 수주 금액은 4168억원 규모로 대림산업 지분은 1667억원이다.

같은 날 열린 대전 삼성 1구역 재개발 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대림산업과 대림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총 공사비는 3951억원이며 대림산업 지분은 2173억원이다. 이 사업은 대전 동구 삼성동 279-1번지 일원에 지하 4층∼지상 49층, 아파트 1612가구와 오피스텔 210실, 판매시설 등을 건설하게 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