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디지털 혁신 속도...신입 공채 '언택트 면접'
롯데면세점 디지털 혁신 속도...신입 공채 '언택트 면접'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7.0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T·IT 인재 확보 위한 수시 채용 도입...롯데 계열사 최초
지난 8일 열린 롯데면세점 상반기 그룹공채 면접에서 시스템을 활용해 화상 면접을 진행하는 모습.롯데면세점
지난 8일 열린 롯데면세점 상반기 그룹 공채 면접에서 화상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롯데면세점>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은 지난 8일과 9일 진행된 신입사원 공채 면접을 온라인 화상 시스템을 통한 언택트(untact·비대면) 면접 방식을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원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한 조치로, 지난 6월 말 진행한 수시 채용 면접에 이은 확대 도입이다. 롯데면세점은 향후 경력직과 계약직 채용에도 언택트 면접 방식을 도입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면세점의 이번 상반기 정기 공채는 역량 면접과 PT 면접, 임원 면접 등 모두 화상으로 진행되며 합격자는 오는 8월 입사하게 된다.

롯데면세점은 인재 채용 방식뿐만 아니라 인재 확보에서도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6월 말 DT(디지털 전환)·IT 전문가 확보를 위한 수시 채용을 롯데 계열사 최초로 진행했다. 연중 상시 채용을 통해 ‘맞춤형 우수 인재’를 유연하게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DT·IT 전문 인력을 빠르게 확보해 디지털 혁신에 역량을 기울이겠다는 정책에 따라 이뤄졌다. 

이달 중순 입사 예정인 인턴들은 앞으로 8주간의 인턴십을 통해 직무 전문성, 조직 적합성, 실무능력 등을 평가받게 되며, 전환 면접을 거쳐 내년 상반기 공채 신입사원으로 채용될 예정이다.

이번 롯데면세점의 DT·IT 인재 수시 채용은 지난 5월 출범한 롯데 ‘데이터 협의체’의 기반을 닦기 위한 포석이기도 하다. 롯데 데이터 협의체는 각 계열사의 데이터를 통합 활용하기 위한 조직으로, 이 협의체 출범 이후 관련 직무의 수시 채용을 진행한 계열사는 롯데면세점이 처음이다. 

이번 롯데면세점 수시 채용 면접에 롯데백화점과 롯데이커머스에서 동일 직무 담당자 1명씩이 면접관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롯데면세점은 데이터 분석뿐만 아니라 IT 기획,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커머스 등 DT·IT 관련 직무에서 수시 채용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주남 롯데면세점 경영지원부문장은 “언택트 면접 방식 도입, DT·IT 인재 상시 채용 등을 통해 인재 채용에서도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내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