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9000억원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한화건설, 9000억원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7.03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한화건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한화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이 주관사로 나선 한화계룡컨소시엄이 총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92만㎡ 가운데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복합용지 약 3만㎡를 복합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연면적 35만㎡, 총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주거·판매·업무·문화·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사업 주관사로 한화역사, 한화에스테이트 등 한화그룹 계열사와 계룡건설 등 지역건설사와 하나금융그룹과 컨소시엄을 맺고 공모에 참여했다.

한화계룡컨소시엄은 '사람, 세상, 미래, 그리고 도시를 잇는 U-Link'를 주제로 사업계획을 제안했다. 대전역 철도 노선을 기준으로 좌우로 나눠진 도시 축을 복원시키기 위해 중앙로부터 대전역, 광장과 역사공원까지 이어지는 연계 동선과 오픈 스카이라인을 계획했다. 대전역 대합실에서 사업부지를 관통해 환승센터 부지까지 연결되는 공중보행통로도 조성될 계획이다.

또한 최고 69층 규모의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가 건립될 예정이다. 호텔과 오피스, 컨벤션 시설을 포함한 다양한 문화시설도 들어서게 된다. 

한화건설은 이전에도 서울역 민자역사, 청량리 민자역사 등을 건설하며 축적된 개발 노하우와 한화역사,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한화갤러리아 등 역사 운영에 경쟁력을 갖춘 계열사들을 보유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한국철도공사와 사업계획 및 인허가, 건설·운영관리 등 사업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협상을 진행하고 오는 10월경 사업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2023년부터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