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투자 펀드 조성
롯데-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투자 펀드 조성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6.25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창업 생태계 활성화 기여, 유망 스타트업적극 투자 계획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신기술사업투자조합 ‘롯데-BCCEI 스타트업 펀드 1호’를 조성하고 부산·경남지역 스타트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펀드 조성식을 열고 ‘엘캠프 부산(L-Camp BUSAN)’ 등을 통해 공동 발굴·육성한 유망한 창업 기업들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지난해 2월 부산시와 함께 지역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민관 협력 창업 플랫폼’을 표방하며 ‘엘캠프 부산’을 출범시켰다. 롯데액셀러레이터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종합지원 프로그램인 ‘엘캠프’를 서울·경기권에 이어 부산·경남지역중심으로 운영한 사례다. 
 
엘캠프 부산은 1년 단위로 운영된다. 10개 스타트업이 1기로 활동한 데 이어 지난 3월에는 9개 스타트업이 2기로 선발됐다. 이들은 5000만원의창업지원금과 사무공간, IT·법무 등의 경영지원, 전문가멘토링 등을 제공 받는다.
 

부산지역은 수도권 다음으로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돼 있지만 지역에서활동하는 벤처캐피탈 등 투자기관이 적어 우수한 스타트업들이 투자기회를 얻기 힘들었다. 또한 수도권과의물리적인 거리로 인해 시장 진출이 원활하지 않은 등 스타트업의 성장이 쉽지 않은 환경이었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후속 투자유치, 시장 확장 등을 도우며 수도권 투자기관과 스타트업을 잇는 허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엘캠프 부산 1기 출신인 건설자산관리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무스마’는 최근 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2017년 창립 이후 현재 주요건설사 30여개의 1만7000여개 건설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노인요양시설 중개와 돌보미 매칭 플랫폼을 운영하는 ‘케어닥’은 부산지역에서 전국구로 서비스 범위를 확장했으며 두 번의 후속투자를 유치하는 등 빠른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1월 설립된 온라인 꽃 도매 플랫폼 ‘꽃팜’은 오픈 1년 만에 이용업체 1300곳을 돌파하며 연매출 12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부산·경남 지역을 넘어 전국으로의 사업 확장을 진행 중이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이번 펀드 운용을 통해 지역 스타트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시장 확장, 후속 투자 등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 역할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