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동참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 동참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6.18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 주자로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추천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최규복 유한킴벌리 사장(대표이사)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직면한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진행되고 있는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최규복(사진) 유한킴벌리 사장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유한킴벌리
최규복(사진) 유한킴벌리 사장이 ‘화훼농가 돕기 릴레이 캠페인-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유한킴벌리>

최규복 사장은 개인적으로 화훼농가의 관엽식물 화분 32세트를 구입해 장기간 코로나19 상황에서 마스크를 쓴 채 최선을 다해 고객을 대하느라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유한킴벌리 콜센터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전달했다

최 대표는 “전 국민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상황에서 많은 화훼농가 또한 어려운 상황으로 알고 있다”며 “작지만 의미 있는 활동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고, 플라워 버킷 챌린지 참여를 추천해 준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자로 유한킴벌리 합작 주주사인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최규복 사장은 1983년 유한킴벌리 마케팅부에 입사해 사업개발담당 상무, 북아시아 사업본부장, 총괄 부사장 등을 거쳐 2010년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했다. UN Global Compact Korea Network 이사, 사단법인 생명의 숲 공동대표, 사단법인 미래포럼 공동대표 등 사회변화와 발전을 위한 활동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최근 창립 50주년 기념식 대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100만매’와 함께 전사원 기부 캠페인으로 모은 기부금을 한국적십자사에 기탁한 바 있으며, 현재 ‘힘내라 딸들아’ 캠페인을 통해 생리대 100만장 기부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