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나...21대 국회 통합당 의원들 퇴장으로 시작부터 '반쪽'
역시나...21대 국회 통합당 의원들 퇴장으로 시작부터 '반쪽'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6.0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첫 본회의에서 항의 후 본회의장을 빠져나가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5일 21대 국회가 개원했다. 하지만 우려했던 '반쪽 개원'이 현실화됐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본회의 개의에 항의하고 집단 퇴장했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9시 통합당은 국회 본청에서 3차 의원총회를 열고 21대 전반기 국회 의장단 선출 투표 직전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사진행 발언을 한 뒤 집단 퇴장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오전 10시께 국회 본회의장에 단체 입장한 이들은 실제로 주 원내대표의 의사진행 발언 후 본회의장을 나갔다. 

주 원내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에서 "여야가 개원하는 첫날 합의로서 국민들 보기 좋게 의장단을 선출하고 원구성을 하길 바랐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이 착잡하고 참담하다"며 "여야간 합의가 없었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수 없고, 이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항의했다.

그는 "의석이 177석이니 무엇이든 밀어붙이면 21대 국회는 출발부터 순항할 수 없다"며 "저희는 얼마든지 상생하고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소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통행한다면 순항할 수 없다는 점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현재 여당은 의석수에 따라 모든 상임위원장을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통합당은 법제사법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모두 가져가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또 통합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가 합의에 이르기 전에는 국회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여야 원내대표단은 전날 여의도 모처에서 심야 회동을 갖고 이날 국회 개원 막판까지 원 구성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지만 간극은 좁혀지지 않았다.

한편 통합당 의원들이 집단 퇴장하면서 이날 본회의에서는 21대 전반기 국회 의장단 선출을 하는 표결이 이뤄졌지만 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은 선출되지 않았다. 통합당 불참 속에 진행된 의장단 투표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의장으로 선출됐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부의장이 됐다.

5일 21대 국회가 개원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본회의 개의에 항의하고 집단 퇴장하면서 시작부터 반쪽짜리 국회가 됐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