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중소기업과 손잡고 카자흐스탄에 경마시스템·장비 수출
마사회, 중소기업과 손잡고 카자흐스탄에 경마시스템·장비 수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6.0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중소기업들과 원팀 꾸려 올해 55억원 규모 수출 추진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국내 중소기업들과 손잡고 신북방의 중심인 카자흐스탄 알마티 경마장에 한국 경마시스템과 장비를 수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마사회는 지난 2월 카자흐스탄의 최대 도시 알마티 경마장을 소유한 텐그리 인베스트먼트사(대표 사르센바예프 세리크)와 카자흐스탄 경마시스템을 현대화하기 위한 발매사업 자문계약을 체결했다.

마사회는 자체 보유한 전산시스템 수출 뿐만 아니라 이를 구현할 하드웨어 구축사업에 국내 중소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한-카자흐 간 가교 역할도 수행 중이다. 현재 국내 중소기업 중 전산시스템 장비 제작, 유통과 연관된 업체는 10개 이상이며, 올해 예상 수출규모는 발매전산기기 15억 원, 위성·방송장비 10억 원에 한국마사회가 자체적으로 보유한 경마전산시스템 30억 원까지 포함해 총 55억 원으로 전망된다.

마사회 관계자는 “올해 수출사업은 마사회의 이익보다는 중소기업들의 새로운 시장 확보가 주요한 목표”라고 밝혔다.

지난 2월 한국마사회와 카자흐스탄 텐그리인베스트먼트사는 알마티 경마장 현대화를 위한 자문계약을 체결했다.마사회
지난 2월 한국마사회와 카자흐스탄 텐그리인베스트먼트사는 알마티 경마장 현대화를 위한 자문계약을 체결했다.<마사회>

7월중 카자흐스탄서 사업설명회…투자의향서(LOI) 약정 체결 추진

한국마사회는 대한상공회의소와 카자흐스탄 수출사절단 구성을 위해 실무 협의를 진행 중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입국제한 조치가 해소되는대로 7월 중 현지에서 국내 중소기업 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와 텐그리 인베스트먼트社는 향후 카자흐스탄 전역에 20여개 장외발매소를 설치하는 사업에서도 상호 협력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내년부터 장외발매소 설치 사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다. 장외발매소 설치 사업을 포함한 카자흐스탄 경마 현대화 사업은 5년에 걸친 중장기 사업으로 대략 34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아시아 내 경제협력과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대한상공회의소 아주협력팀은 “어려운 시기에 우리 상공인들이 경제사절단으로 활동한다니 환영할 일”이라며 “작년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지역 순방 이후 국가 간 협력의 실질적인 첫 성과가 되기를 바란다”고 경마시스템 수출사업에 힘을 보탰다.

마사회는 지난해 베트남 호치민 경마장의 경마시행 및 발매운영 자문을 시작으로 하노이 경마장에 경마시스템과 장비를 수출하는 계약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 35억 원 규모의 계약을 따내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계약이 체결되면 역시 국내 중소기업들과 함께 진출할 예정이며, 2024년까지 1000억 원 규모의 경마 운영 시스템과 국내 중소기업의 첨단 장비가 카자흐스탄과 호찌민, 하노이에 수출될 전망이다.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경마시스템, 경마 경주와 같은 온택트 상품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려고 한다”며 “경마라는 낯선 상품을 수출하는 데 있어 마사회가 쌓아온 노하우로 중소기업들의 해외진출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