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업계 최초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수주액 1조원 돌파
현대건설, 업계 최초 올해 도시정비사업 누적수주액 1조원 돌파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4.2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서울 등 2건 수주...전년 동기 대비 약 2배 증가
원주 원동나래구역 조감도.현대건설
원주 원동나래구역 조감도.<현대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에 올랐던 현대건설이 올해 업계 최초로 누적수주금액 1조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4일 현대건설은 서울 장위11-2 가로주택정비사업에 이어 25일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에 선정됐다. 

장위11-2구역은 서울 성북구 장위동 68-833 일대에 위치해 있으며 연면적 2만3581㎡에 지하 2층~지상 15층 178가구, 2개 동, 아파트·부대복리시설을 시공하는 사업이다.

강원도 원주시 원동 산10-1번지 일대에 위치한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은 연면적 15만8059㎡에 지하 4층~지상 22층, 1005가구, 13개 동,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현대건설이 올해 수주한 사업은 ▲신용산북측2구역 재개발사업(3037억원) ▲부산 범천 1-1구역 재개발사업(4160억원)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853억원) ▲장위11-2구역(402억원) ▲원주 원동나래구역(2089억원) 등으로 총 1조541억원의 수주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배(5172억원) 가량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에는 서울 2건(대치동 구마을3 재개발·등촌1구역 재건축)과 수도권 4건(과천 주암장군마을 재개발·인천 화수화평 재개발 등), 지방 4건(청주 사직3구역 재개발·대구 신암9구역 재개발 등) 등의 수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탄탄한 재무구조와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골든타임분양제 등 사업제안이 조합원들에게 어필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현대건설의 브랜드 철학과 기술 노하우로 2분기 시공사 선정 예정인 한남3구역, 홍제3구역 등도 수주해 최고의 주거문화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