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0℃
    미세먼지 보통
  • 인천
    Y
    1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8℃
    미세먼지 보통
  • 대전
    H
    10℃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2℃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미세먼지 보통
  • 강원
    H
    12℃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미세먼지 보통
  • 충남
    H
    10℃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Y
    1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10℃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4-04-24 18:21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가요무대, 박일남 나이 일흔 여섯, 한때 '건달가수'로 낙인찍히기도!
가요무대, 박일남 나이 일흔 여섯, 한때 '건달가수'로 낙인찍히기도!
  • 이종선
  • 승인 2020.04.20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대일로 싸워서는 한번도 져본적이 없다고 말하지만 유일하게 진 상대는 바로 송해

이번주 방송되는 가요무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녹화를 할수 없어 이번주에도 특별 편성으로 진행된다.
 
4월 20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1 TV '가요무대'는 '애창곡 100' 1부로 61위에서 100위까지를 선정해 진행되는 가운데 주현미, 박일남, 김수희, 현철, 최진희, 김연자, 김세환, 설운도, 장윤정, 윤수일, 김용임 등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1945년생으로 올해 나이 일흔 여섯살인 박일남은 부드러운 중저음으로 '갈대의 순정'을 부른 58년차 가수다.

박일남은 지방공연에서의 패싸움, 동료 연예인 폭행루머 등 사건,사고로 대중에게 '건달가수'로 낙인찍히기도 했다.

어렸을때부터 공부에 뜻이 없었던 박일남은 어머니의 반대를 무릎쓰고 가수의 길을 택하고 유랑극단의 무대를 따라다니다가 우연히 레코드사 사장을 만나 가수생활을 시작했다.

갈대의 순정, 전선야곡 정 등의 히트곡의 소유자이며 1970년대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로 큰 인기를 누렸다.

1963년에 '갈대의 순정'으로 데뷔한 박일남은 당시 30만장이라는 엄청난 앨범 판매량을 기록하며 국민가수 톱스타 자리에 올랐다.

그러나 불의를 보면 못참는 성격때문에 여러차례 싸움에 휘말리며 세 번의 수감생활과 6년간의 수배생활을하며 자연스럽게 가요계에서 멀어졌고 잦은 폭행사건으로 건달가수라는 불명예스러운 낙인이 찍혔다

박일남은 스스로 싸움에 강한남자라며 일대일로 싸워서는 한번도 져본적이 없다고 말하지만 유일하게 진 상대는 바로 송해라고 한다.

박일남이 이미 연예계의 건달로 유명할때 송해가 이 사건을 접한 후 건방지다며, 박일남의 뺨을 후려쳤다고 한다. 당시 박일남은 송해가 나이도 많고 훨씬 선배로 그냥 맞고 가만히 있었다.

연예계 최고령인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나이 아흔 네살로 일흔 다섯살인 박일남의 삼촌뻘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