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AI로 합리적 카드생활 돕는 '소비케어' 선봬
현대카드, AI로 합리적 카드생활 돕는 '소비케어' 선봬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4.09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가 글로벌 핀테크 업체 ‘퍼스네틱스(Personetics)’와 협업해 만든 '현대카드 소비케어'를 선보인다.<현대카드>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현대카드는 글로벌 핀테크 업체 ‘퍼스네틱스(Personetics)’와 협업해 만든 '현대카드 소비케어'를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현대카드 소비케어는 현대카드가 각 고객의 카드 사용 특성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개인별로 맞춤형 소비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단순 지출요약 정보를 보여주는 여타 자산관리 서비스와 달리 AI 엔진이 개개인 회원의 카드 이용 특성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맞춤형 정보를 전달한다. ‘스마트 지출 분석’ ‘이상 지출 감지’ ‘고객 케어 메시지’ 등 전체 콘텐츠는 80여개다.

스마트 지출 분석 콘텐츠는 각 회원의 지출 특성을 분석한 정보와 미래 지출 등을 예측해 알려준다. 이상 지출 감지 알람은 회원의 소비패턴 변화를 감지, 고객이 해당사항을 즉시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알려주는 서비스다. 고객 케어 메시지는 회원의 주요 라이프스타일과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 지출 특성을 분석해 고객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카드를 더욱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콘텐츠다.

이번 서비스는 이스라엘의 핀테크 업체 ‘퍼스네틱스(Personetics)’의 협업을 통해 탄생했다. 퍼스네틱스는 직접 개발한 인공지능 분석 엔진을 토대로 6500만 고객에 개인화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지털 기업이다. 미국 4대 상업은행 중 하나인 ‘체이스은행(Chase Bank)’과 ‘웰스파고(Wells Fargo)’를 비롯해 세계적인 금융사들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현대카드는 세계적 핀테크 기업들과 지속적 협업을 통해 새로운 핀테크 기술 도입을 모색해왔고 이번 서비스도 그 일환이다. 향후 퍼스네틱스가 글로벌 금융사들과 발굴한 글로벌 인사이트와 노하우를 지속적으로 벤치마킹하고 발전시켜 회원들에게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를 발빠르게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퍼스네틱스와 협업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합리적으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현대카드가 보유한 각 분야 최고의 파트너 기업들은 물론 핀테크 업체와의 데이터 협력을 통해 서비스를 더욱 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