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협력사에 '코로나19' 극복 경영안정자금 20억 지원
호반그룹, 협력사에 '코로나19' 극복 경영안정자금 20억 지원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3.2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열 회장 "어떤 위기에도 서로 믿고 의지하며 이겨낸다면 새로운 기회 올 것"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호반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호반>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호반그룹이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협력사들에 2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호반그룹은 26일 서울 서초구 소재 호반파크 2관에서 협력사 대표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이하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영안정 지원금은 호반그룹의 호반건설, 호반산업 협력사 200여 개에 총 2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대구‧경북의 협력사를 우선 선정해 각 2000만원을 지원하며 공사 진행 현장의 협력사들은 각 1000만원을 지원한다.

경영안정 지원금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오는 4월 초에 지급 예정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코로나19 관련으로 협력사에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하는 첫 사례다.

호반그룹 협력사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는  “많은 기업인들이 코로나19로 예상치 못한 위기에 처했다”며 “모든 분야에서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황임에도 협력사를 위해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은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면 반드시 새로운 기회가 올 것이다”며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 있도록 마음을 담아 경영안정 지원금을 드린다”고 전했다.

호반그룹은 이달 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0억원 상당의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일 호반건설은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억원을 기탁했고 상업시설 임대사업을 하고 있는 ‘아브뉴프랑’과 레저사업 운영사인 호반호텔&리조트는 200여 임대 매장의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에게 최장 6개월간 임대료의 10~30%를 감면하기로 했다.

또한 호반그룹 임직원봉사단 ‘호반사랑나눔이’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마스크 3만 장을 전달하고 서초구와 함께 코로나19 예방 물품 나눔 캠페인도 지원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