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의 ‘박사방’ 유료회원, 유명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아
조주빈의 ‘박사방’ 유료회원, 유명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아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3.2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당국, 도주·증거인멸 우려로 회원정보 외부 유출 안해...‘인증샷’ 파악된 회원 중엔 유명인 없어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운영마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뭉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만들어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를 받는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n번방’ 사건의 주범인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되면서 나머지 이 사건 회원들이 누구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n번방’ 운영자 조주빈(24)이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앞서 경찰은 조주빈과 n번방,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공범 13명과 유료회원 124명을 검거해 이중 18명을 구속했다. 

주범인 조주빈이 검찰에 넘어가기 전 신분이 공개되면서, 현재까지 경찰에서 파악한 공범과 유료회원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참여자가 188만명(25일 오후 기준)을 넘어가고 있다.

지난 24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n번방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경찰은 n번방 운영자 등에 대한 조사에 국한하지 말고, n번방 회원 전원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민갑룡 경찰청장은 조주빈뿐만 아니라 n번방과 박사방 조력자와 제작자, 회원 등에 대한 신상공개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런 가운데 논란이 되고 있는 n번방 회원들의 신상정보를 둘러싼 정보가 일부 인터넷기사와 SNS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

한 인터넷언론사는 n번방 유료회원 일부의 신분이 밝혀졌다며 여기에는 대학교수와 연예인, 스포츠스타 등이 있다는 기사를 게재했지만, 본지 취재 결과 이는 현재까지 수사기관 에서 확인해주지 않은 사실로 나타났다.

수사당국은 아직 나머지 유료회원들에 대한 조사나 검거가 완료되지 않았고, 이들의 도주·증거인멸이 우려되는 만큼 현재까지 이 사건 용의자들에 대한 정보를 외부에 일절 알리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다만 본지가 수사당국 등을 통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현재까지 검거된 공범과 유료회원 중에는 유명인은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조주빈과 n번방 운영진이 회원을 모집하면서, 이들이 자신의 얼굴과 신분증이 드러난 사진을 찍어 인증의 개념으로 보내도록 했다. 수사기관에서는 이 사진을 다수 확보해 신원 확인에 나서고 있지만, 여기에는 대중에 얼굴이 알려진 인물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지방의 한 시청 8급 공무원이 박사방 운영진에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회원명단 중에 일부 공무원이 속해있을 가능성도 있다.

주목해 볼 점은 지난해 조주빈과 운영진 등이 일부 유료회원의 인증 사진을 유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현재 해당 사진이 SNS 등에 떠돌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본지가 확인한 해당 사진에는 20~50대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자신의 신분증을 들고 찍은 모습이 있다.

전문가들은 n번방 회원들이 많게는 150만원을 내는가 하면, 가상화폐를 통한 결제와 텔레그램을 이용하는 만큼, 20~50대 연령 중 어느 정도 수입이 있고, 스마트폰 사용에 능하다는 특징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당국은 이들 회원들이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벗방 BJ’ 시청자와 전국에서 암암리에 성행하는 불법 성매매 이용자와의 연관성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