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댓글로 장난치는 사람들, 이제 어디로 숨나
네이버에서 댓글로 장난치는 사람들, 이제 어디로 숨나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03.1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자 댓글 이력 전면 공개...댓글 수·받은 공감 수도 집계
네이버 댓글 정책에 따라 향후 특정 댓글 작성자의 글을 차단할 수 있는 기능이 도입된다.<네이버 다이어리>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네이버가 악플과 어뷰징 시도를 줄이고 뉴스 댓글의 순기능을 강화한다.

네이버는 19일 네이버 다이어리를 통해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과 활동이력을 공개하고, 인공지능(AI) 기술로 모욕적인 표현과 무례한 악플을 걸려내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댓글 강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 방안으로 19일부터 댓글 작성자의 닉네임과 활동이력이 공개된다.

현재 네이버 뉴스에서는 댓글 작성자 정보가 아이디 앞 4자리만 공개된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작성자의 닉네임과 사진이 함께 공개된다. 아이디 앞 4자리가 같다 하더라도 각자 등록한 닉네임과 사진을 통해 서로 다른 사람이라는 점을 구별할 수 있어, 익명성으로 인한 문제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또 뉴스 댓글 작성자가 지금까지 작성한 모든 댓글 목록도 노출된다. 작성자 본인이 삭제한 댓글은 보이지 않지만, 현재 게시 중인 모든 댓글과 댓글 수, 받은 공감 수 등이 집계돼 공개된다. 특히 최근 30일간 받은 공감 비율, 본인이 최근 삭제한 댓글 비율도 함께 집계돼 댓글활동 이력에 포함된다.

또 19일부터 신규 가입하는 이용자는 가입일로부터 7일이 경과된 시점부터 댓글 활동이 가능하다. 네이버는 “회원가입 후 짧은 기간 댓글 활동을 한 뒤 아이디를 해지하거나 휴면 아이디로 전환하는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특정 댓글러의 글을 차단하는 기능’과 ‘AI 기술을 통한 악성 댓글러 판단 및 필터’ 기능도 조만간 시행될 예정이다.

클린봇이 악플 가려내 댓글 등록 차단

뉴스 댓글은 기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남길 수 있는 소통 공간이다.

그러나 그간 뉴스 댓글은 자유로운 의사표현이 보장된다는 점이 악용되면서 역기능 측면이 많이 부각됐던 게 사실이다.

최근에는 ‘차이나 게이트’가 논란이 되기도 했다.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중국 동포와 중국인 유학생들이 포털 뉴스 댓글을 작성하거나 공감수를 조작하는 등 조직적으로 국내 여론을 조작한다는 주장이 나왔으나 '가짜뉴스'로 드다.

네이버는 '차이나 게이트' 논란 이전에 댓글 강화 정책을 내놨지만, 그간 드루킹 등 뉴스 댓글 관련 의혹들이 불거졌던 만큼 더욱 강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네이버는 “누군가에게 상처를 일으키는 악성 댓글을 비롯해 다양한 어뷰징 시도들이 종종 발견 되고 있다”며 “악성댓글과 어뷰징 시도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댓글 본래의 순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7년부터 댓글 순기능 강화

네이버는 이러한 뉴스 댓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7년부터 댓글 강화 정책을 단계별로 시행해 왔다.

우선 댓글 정책을 각 언론사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각 언론사별 특성을 반영한 댓글 운영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40%의 언론사가 각 사의 상황에 맞춰 기사의 댓글 제공 여부, 댓글 노출 여부 등을 자율적으로 선택하고 있다.

매크로에 의한 댓글 공감 어뷰징(abusing)을 막기 위해 공감 클릭에 시간·횟수 제한도 도입했다. 어뷰징 시도가 있을 경우 이를 자동으로 탐지해 캡차(사람과 컴퓨터를 구별하기 위해 만든 테스트)를 노출하고 있다.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동일 내용이 댓글에 반복 게시되는 어뷰징에도 대응하고 있다. 다수 아이디가 동일 내용을 등록하면 캡차를 노출하고, 반복 게시가 이어질 경우엔 서비스 이용을 제한하는 등의 단계적 대응을 하고 있다.

최근에는 클린봇을 도입해 불쾌한 욕설이 포함된 댓글을 차단해주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시행하는 댓글 이력 공개 등도 그간 추진해 온 댓글 강화 정책의 일환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4·15 총선에 대비해 뉴스 댓글로 인한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네이버는 2014년 지방선거 때부터 선거기간 동안 후보자명에 대한 자동완성, 연관검색어 서비스를 중단해 왔다. 지난 2월에는 제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4월 2일부터 4월 15일까지 총선 기간 중 ‘급상승검색어’ 서비스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네이버는 “선거의 공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들을 차단하고 보다 정확하고 공정한 정보를 제공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