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호재에도 주가 '와르르'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호재에도 주가 '와르르'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3.1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셀트리온제약·셀트리온헬스케어 3사 모두 코로나19 쇼크로 폭락
셀트리온 3사의 주가가 일제히 폭락했다. 뉴시스
셀트리온 3사의 주가가 일제히 폭락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셀트리온 3사의 주가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의 우선순위 협상대상자 선정 호재에도 폭락했다.

19일 유가증권시장에 따르면, 셀트리온의 코스피 주가는 전 거래일(주당 15만7000원)보다 10.83% 하락한 주당 14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의 주가는 지난 9일의 거래일 이후 무려 22.65%나 폭락했고 이번주 주식시장에서만 18% 이상 하락했다.

셀트리온 3사에 속한 코스닥주인 셀트리온제약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역시 코로나19 쇼크를 피하지 못했다. 셀트리온제약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2.90% 하락한 주당 3만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또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역시 전 거래일보다 7.74% 하락한 주당 5만7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가 공고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책과제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호재가 있었다. 하지만 패닉 상태에 빠진 시장에서는 이같은 호재가 먹히지 않았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