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 소상공인의 비명...코로나19로 텅 빈 거리
명동 소상공인의 비명...코로나19로 텅 빈 거리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3.1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인구 80% 줄어...임시휴업 안내문 내건 가게 줄이어
일요일인 지난 15일 서울 중구 명동 거리가 코로나19 여파로 텅 비어 있다. 뉴시스
일요일인 지난 15일 서울 중구 명동 거리가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하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항상 외국인 관광객들과 국내 쇼핑객들로 붐볐던 명동거리가 가장 인파로 북적여야 할 일요일에 마치 딴 세상처럼 한산하다. 코로나19로 대부분의 국민들이 외출을 자제하고 외국인 관광객 입국도 대폭 줄어든 탓이다.

16일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명동을 포함한 서울 중구의 유동인구는 지난 2월 9일 930만명에서 지난 2월 29일 200만으로 78.5%가 줄었다. 대구 수성구도 같은 기간 1000만명에서 150만으로 85%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같은 시기 인구 유동량은 70~80%가 줄은 것으로 추산된다”면서 “이는 소상공인 매출의 80% 정도가 줄어든 것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일평균 매출 56만원의 매출에 서울시 소상공인 점포 수 67만 개를 곱하면 평상시의 경우 3750억원 정도의 매출이 추정되는데 80%의 매출 감소 시 매일 3000억원의 손실을 입은 셈이다.

이로 인해 명동거리에는 휴업 안내문을 붙인 상점들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한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서울 중구 명동 거리의 한 상점에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