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비도 대감집 노비가 낫다?...코로나19 공포속 정상출근하는 中企 직장인 애환
노비도 대감집 노비가 낫다?...코로나19 공포속 정상출근하는 中企 직장인 애환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2.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현대·LG·SK 등 대기업 재택근무나 유연근무제...인력 부족한 중소기업 엄두도 못내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시민들.뉴시스
마스크를 쓰고 출근하는 시민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일부 공기업과 대기업에서는 재택근무를 도입하거나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고 있다. 연일 대기업들의 재택근무 확대 조치 소식이 들려오지만 중소기업 중에는 별다른 감염 예방책 없이 정상 근무하는 사업장이 많아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된 이후 감염 예방 차원에서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삼성·현대·LG·SK 등 대기업들의 경우 감염에 취약한 임산부 직원과 자녀를 보살펴야 하는 직원, 기저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으며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집에서 원격으로 회사 시스템에 접속해 문서를 작성하고 회의는 메신저를 이용한 온라인 회의나 화상 회의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 사실상 현장근무가 불가피한 최소 인력을 제외하고 재택근무를 권하고 있는 추세다.

SK그룹은 지난 25일부터 SK㈜과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SK네트웍스 등 계열사에서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재택근무를 한다. SK하이닉스는 임산부 직원에게 다음 달 8일까지 2주간 특별휴가를 줬다. SK텔레콤은 지난 25일부터 오는 3월 1일까지 한시적으로 전직원이 재택근무를 한다.

삼성그룹과 LG그룹은 임산부를 위주로 재택근무를 도입했다. 삼성의 경우 다음 달 1일까지 재택근무 기한을 정했다. LG그룹은 별도의 기한을 제한하지 않고 계열사 별로 기간과 형태를 정하도록 했다. LG상사는 지난 27일부터 일단 1주간 본사 임직원 90%가 재택근무를 한다.

두산그룹은 다음 달 6일까지 출퇴근 시간을 자율로 하는 유연근무제를 확대하고 가능한 경우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으며 임신부와 기저질환자 등은 이미 재택근무 중이다. 또 자가용을 이용할 경우 주차비용을 지원한다.

대한항공도 지난 27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임산부 직원은 필수이며 일반 직원은 자율이다.

인프라와 인력 부족으로 감염 예방조치 어려운 실정 

반면 중소기업의 경우 인프라와 인력이 부족 등으로 사실상 재택근무나 출퇴근유연제 등 감염 예방 조치를 취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회사가 적절한 코로나19 대응책 마련에 나서지 못하면서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27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중소기업 직원은 “코로나19 탓에 대기업과 근무 환경 격차에 큰 박탈감을 느낀다”며 “이래서 노비를 하더라도 대감 집에서 해야 한다”고 올린 글이 큰 공감을 얻었다.

서울에서 근무 중인 한 중소 직장인은 “디자인 회사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직원이 하루 종일 컴퓨터 작업만 하는데도 불구하고 왜 굳이 회사로 출근해야 하는지 납득이 안된다”며 “이 와중에 경영진은 직원 안전에 관한 대책은커녕 코로나19로 매출에 큰 타격을 받게 생겼다면서 각자 대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오만 정이 떨어진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확진자가 다수 나온 부산에서 근무하는 한 직장인은 “부산에서 확진자가 수십 명씩 나와 경영진에 재택근무를 제안했으나 본인 몸은 어지간히 챙긴다며 비꼬며 말하는 태도에 모욕감과 함께 이 회사는 답이 없다고 느꼈다”고 분개했다.

또 다른 직장인은 “우리 회사는 자율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지만 32명 중 5명을 제외하곤 모두 눈치를 보느라 정상 출근을 하고 있다”며 “인력부족으로 연차휴가를 사용하기 어려운데 자율적으로 알아서 하라고 하니 여간 눈치 보이는 게 아니다”고 토로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25~26일 이틀간 국내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경영 실태’를 조사한 결과 70.3%가 코로나19로 경영상 타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초 실시한 응답률(34.4%)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오른 수치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으로는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지원 확대(62.0%)가 가장 중요하다고 꼽혔다. 이어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등이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