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코로나19’ 선제 예방‧확산 방지에 총력
마사회, ‘코로나19’ 선제 예방‧확산 방지에 총력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2.19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적 예방 조치 완료···고객이 안심하고 사업장 방문할 수 있도록 안내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사 총괄 대응 계획을 수립, 선제적인 조치에 나서는 등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고객의 안전한 이용을 위한 철저한 대비를 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전 사업장에 마스크를 구비해 고객들이 원할 때 언제든지 제공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으며 비접촉식 체온계, 손소독제 또한 비치 완료했다. 여기에 전 사업장뿐만 아니라 목장, 용산 장학관에도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이용객의 출입이 카메라 설치구역을 통해 이뤄질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열이 의심될 경우, 별도로 운영 중인 체온측정장소로 이동, 정밀 체온 측정과 해외여행력 문진 후 코로나19 확인이 가능한 선별 진료소로 이동토록 하는 절차로 이어진다.

또한 바이러스 확산 예방을 위한 선제적인 조치로 전 지사에서 시행 중인 문화센터 강좌도 휴강을 결정했다.

한국마사회가 비상체계 가동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예방과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비상체계 가동으로 ‘코로나19’ 선제적 예방과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한국마사회>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한 특별 방역도 매주 경마일마다 실시된다. 특히 고객 이동이 빈번하거나 체류 시간이 긴 구역들을 중심으로 집중적인 소독에 나섰다. 말박물관, 중문 어린이 쉼터를 비롯해 관람대 및 조교사, 기수, 말관리사 숙소까지 소독을 완료하는 등 혹시 모를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없도록 빈틈없는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경마팬들이 안심하고 경마를 즐길 수 있도록 방역 활동에 대한 조치 결과는 경마 방송을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으며, 질병관리본부에서 배포한 코로나19 예방수칙을 경마팬들에게 지속 전파 중이다.

임직원 대상 예방 교육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근무 지침을 공지하고 증상 유무나 확진자 발생에 따른 자가 격리, 휴가 사용 등에 대한 안내와 함께 부서별 자체 교육도 지속적으로 시행 중이다.

추가적으로 한국마사회는 위기 경보 상황에 맞춘 관련 부서들과의 유기적인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 대응 및 점검회의와 함께 선제적 조치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어 그간 대응 조치 사항에 대해 집중 점검하고 향후 심각 단계로 격상됐을 때의 상황을 대비한 시나리오별 대응책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또한 따라 질병관리본부 등 유관 단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통보 시 즉각적인 비상대책위소집으로 해당 사업장(경마장, 지사)에 대한 임시 휴장을 검토하고, 세부적인 대응 방안을 수립 할 예정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코로나19 사전 예방을 통해 경마공원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오실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확산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정부 대응 지침에 맞춰 바이러스 차단을 위한 예방, 홍보 활동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