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이정진, 벌교 참꼬막부터 쭈꾸미 건대 치킨 맛집까지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이정진, 벌교 참꼬막부터 쭈꾸미 건대 치킨 맛집까지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14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이정진 (사진=TV조선)

[인사이트코리아=이종선 기자]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허영만과 배우 이정진이 만나 서울 광진구의 숨은 밥상을 공개한다.

14일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에서는 30년 광진구 주민인 이정진이 일일 식객으로 나서 이곳 주민들만 안다는 광진구의 숨은 밥상을 공개한다.

현재 광진구 화양동에 거주 중이라는 그는 "광진구의 진짜 맛을 알려드리겠다"라며 길잡이를 자처해 식객 허영만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나루터가 있는 광진구는 예부터 사람들이 많이 모였던 곳으로 미식가들 사이에는 숨겨진 맛의 도시로 유명하다. 이정진은 주민들만 안다는 '광진구의 숨은 밥상'을 낱낱이 공개했다.

먼저 '참꼬막'이 소개된다. 벌교 출신 주인장이 직접 공수한 참꼬막의 신선한 맛에 식객 허영만은 감동하며 본인만의 '참꼬막 즐기는 법'을 전했다.

이정진은 살이 포동포동하게 오른 주꾸미 구이를 먹고 쫄깃한 식감에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양념과 주꾸미 본연의 맛을 살리는 주인장의 손맛에 감동해 "밥 없이는 안 될 것 같다"며 폭풍 먹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자신있게 소개된 곳은 '국민 야식' 치킨 집이다. 5년 이상 버티는 집이 없기로 소문난, 건대 번화가에 무려 25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는 터줏대감 닭 집이다.

단골손님이 적극 추천한,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간장 치킨 맛에 이정진은 '밥'을 찾기에 이르렀다. 다른 음식에 비해 치킨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식객 허영만도 반하게 만든 치킨의 맛이 공개된다.

이정진과 함께한 광진구 백반기행은 14일 금요일 밤 8시 TV 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