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여의도 증권가 식당서 칼부림...두 사람 의식불명
[속보] 여의도 증권가 식당서 칼부림...두 사람 의식불명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2.1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여성 음식점 종업원이 30대 남성 흉기로 찌르고 자해
여의도 증권가 식당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졌다. 뉴시스
여의도 증권가 식당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졌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여의도 증권가 식당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 사건의 피해자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불명 상태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전 9시경 여의도에 위치한 한 증권사 건물 지하 1층 음식점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졌다.

용의자는 이 음식점 종업원인 50대 여성으로, 이 여성은 음식점 사장으로 알려진 30대 남성을 흉기로 찌른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 여성과 흉기에 찔린 남성은 근처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