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레드카펫을 밟다
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레드카펫을 밟다
  • 이은진 기자
  • 승인 2020.02.1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오른쪽) 등 출연진이 9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장에 도착해 레드카펫 위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뉴시스
영화 '기생충'의 배우 송강호(오른쪽) 등 출연진이 9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장에 도착해 레드카펫 위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10일 오전 시작되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몇 개의 트로피를 거머쥘지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각본상·편집상·미술상·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부문까지 총 6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기생충'은 아카데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1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았으며, 런던 영화비평가협회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면서 오스카에서도 국제영화상 수상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작품상과 감독상을 놓고 '1917'과 경합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아카데미상은 전 세계 8000여명에 이르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들의 투표로 결정한다. 투표권을 갖고 있는 회원들은 8400여명으로, 한국인 회원 수는 40명이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이창동·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이병헌·최민식·배두나 등이 아카데미 회원으로서 투표권을 행사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