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빈소 표정
사진으로 보는 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빈소 표정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1.2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향년 99세로 별세...신동주·신동빈 형제 1년여 만 아버지 빈소서 재회
롯데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 마련된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입관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입관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고 신격호 명예회장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20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신격호 명예회장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20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가 고인의 빈소를 나서고 있다.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가 고인의 빈소를 나서고 있다.<뉴시스>
19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격호 회장의 부인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및 일가족이 롯데그룹 신격호 창업주 장례식 초례(장례를 시작하고 고인을 모시는 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 등 일가족이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장례식 초례를 하고 있다.<롯데그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나서고 있다.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나서고 있다.<뉴시스>
정몽준(왼쪽) 아산재단 이사장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정몽준(왼쪽) 아산재단 이사장과 이홍구 전 국무총리가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뉴시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20일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20일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로 향하고 있다.<뉴시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뉴시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0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뉴시스>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명의의 조화가 놓여져 있다.뉴시스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명의의 조화가 놓여져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지난 1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신 명예회장은 2018년 이후 입원과 퇴원 등을 반복하다 지난 18일 상태가 급격히 악화되며 서울 아산병원 중환자실에 입원해, 장남인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었다. 일본 출장 중이던 신 회장은 이날 급히 귀국해서 임종을 지킨 것으로 전해진다.

경영권 분쟁을 벌이던 신동주 전 부회장과 신동빈 회장은 약 1년 3개월여 만에 빈소서 재회했다.

신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0일 오전 그룹 관계자는 물론 각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장례는 4일장으로 치뤄져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이며, 신 명예회장은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이다.

신 명예회장의 별세로 이병철 삼성 회장과 정주영 현대 회장, 구인회 LG 회장, 최종현 SK 회장 등 '창업 1세대 경영인' 시대가 막을 내렸다.

신 명예회장이 별세함에 따라 고인 소유의 롯데그룹 지분과 부동산 등 1조원대 재산의 향방에도 관심이 쏠린다. 신 명예회장이 따로 유언장을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상속 절차와 내용 등은 상속인 간 협의에 따를 전망이며, 재계는 신 명예회장의 유산이 롯데그룹의 경영권이나 지배 구조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