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왕자, 英 왕실 퇴출에 "너무 슬프다"
해리 왕자, 英 왕실 퇴출에 "너무 슬프다"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01.20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내를 위한 결정...가볍게 내린 것 아니다"

 

지난 9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 1면에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재정적으로 독립하겠다고 발표한 내용이 실렸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영국의 해리 왕자가 왕실에서 사실상 퇴출 당한데 대해 "너무나도 슬프다"며 아쉬움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BBC에 따르면, 해리 왕자는 지난 19일 저녁 한 자선행사 연설에서 "우리의 희망은 공적 지원을 받지 않으면서 여왕과 영국, 그리고 군에 계속 봉사하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그것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여왕 엘리자베스 2세는 성명을 통해 해리 왕자 부부의 '독립'을 지지한다면서도, 두 사람이 '전하'의 호칭, 또는 왕궁에서 부여받은 작위의 호칭을 모두 버리고 평범한 일반 서민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 따르면 해리는 왕자로 태어났기 때문에 '왕자' 호칭은 계속 사용하게 되지만, 왕손으로서의 활동은 모두 접어야 한다.

해리 왕자는 연설에서 "영국은 내 집이며, 내가 사랑하는 곳이다. 그 것은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여왕의 성명 내용에 대해 "받아들였으며, 내가 누구인지에 대해선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나의 할머니이자 나의 최고사령관에 대해 항상 최고의 존경심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결혼했을 때 (국가에) 기여하게 된 데 대해 흥분했고 희망을 가졌다"며 "그런 이유로, 이렇게 된 데 대해 큰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다만 그가 내린 결정은 아내를 위해서였으며, 다른 선택의 여지가 정말로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해리 왕자는 "나는 내 가족을 위해 내가 알고 있던 모든 것으로부터 물러나 보다 평화로운 삶 속으로 한 발짝 내딛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