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전승호 대표,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1.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전 세계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 대상 발표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이머징 마켓 트랙으로 참가해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이머징 마켓 트랙으로 참가해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대웅제약>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15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전승호 대표가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대웅제약의 R&D 성과로 가장 눈에 띄는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글로벌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펙수프라잔은 지난해 국내 임상 3상 시험이 완료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다. 올해는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하고 향후 약 40조원의 전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황도 공유했다. 대웅제약은 2020년 자가면역질환치료제 ‘DWP212525’의 임상 1상 진입을 위해 준비 중이며, 현재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임상 1상이 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다. 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가 공동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미국 임상 진행 현황도 발표했다.

이번에 대웅제약이 공개한 핵심 전략은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 컬래버레이션의 고도화다. 연구개발 전체 프로세스에서 대웅제약의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 전문가의 역량을 융합해 세상에 없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 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대웅제약은 항체 융합형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국 ‘아박타(Avacta)’ 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A2A파마사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맺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