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수소도시는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수소도시는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1.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홈페이지에 인터뷰 게재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6월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와 연계해 수소위원회가 개최한 만찬에서 공동회장 자격으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6월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와 연계해 수소위원회가 개최한 만찬에서 공동회장 자격으로 환영사를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수소 분야 글로벌 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공동회장을 맡고 있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17일 수소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수소도시가 완벽한 수소사회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교통·냉난방 등 도시의 주요 기능들이 수소 에너지를 통해 이뤄지는 수소도시가 다양한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미래 수소사회의 장점을 부각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와 함께 지난 3년간의 수소위원회 활동을 높이 평가한 뒤 “기후 문제에 대한 각국의 관심도를 감안해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 중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전 세계적 에너지 전환 단계에 있어 수소의 역할을 강조하기 위해 출범한 글로벌 CEO 협의체로,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도요타·BMW·에어리퀴드 등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주요 국가들이 수소 생태계 조성을 기반으로 한 수소 시범도시 건립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 생산·유통·활용이 이뤄지는 수소 생태계가 진정한 무탄소사회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이라며 “이 같은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필요가 있다. 기후 문제에 대한 각국의 관심도를 감안해 수소위원회 차원에서 실현 가능한 기술적 해법과 정책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수소사회 조기 구현을 위한 현대차그룹의 다양한 활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의 선도업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일반 대중에게 합리적인 가격의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공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단기 판매 목표에 치중하기보다 원가 저감, 연료전지시스템 소형화, 효율성 극대화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술 리더십을 강화해 수소전기차 보급과 관련된 장벽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