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토스, 시베리아횡단철도로 유럽까지 화물 운송한다
판토스, 시베리아횡단철도로 유럽까지 화물 운송한다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1.1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운송 대비 유럽까지 운송 기간 최대 절반 가까이 줄여
14일 이용호(왼쪽) 판토스 부사장과 사라예프 트랜스컨테이너社 대표가 양사간 서비스 독점계약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판토스
14일 이용호(왼쪽) 판토스 부사장과 사라예프 트랜스컨테이너 사 대표가 서비스 독점계약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판토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LG계열 종합물류기업 판토스(대표 최원혁)가 유럽까지 가는 화물운송 기간을 기존 해상항로 대비 최대 절반 가까이 줄일 수 있는 새로운 시베리아 횡단철도 물류망을 선보인다.

판토스는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이용한 한국·중국~유럽 간 신규 운송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회사는 14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이용호 부사장과 러시아 트랜스컨테이너(PJSC TransContainer) 사의 사라예프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규 TSR 서비스 론칭 기념식을 갖고 서비스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판토스는 러시아 최대 철도 물류기업의 국내 TSR 운송 독점 공급권을 확보하고 두 회사는 한국·중국~유럽 간 정기 철도운송 서비스를 올해 상반기 중 론칭한다.

현재 주1회 블록트레인(논스톱 급행 화물열차)으로 운영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북한과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블라디보스톡 인근 보스토치니 항구가 출발점이다. 한국과 중국에서 배를 타고 온 화물은 보스토치니항에서 TSR을 통해 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헝가리 등 동유럽까지 곧바로 연결된다. 철도운송 거리는 1만1000km에 달한다.

판토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이 루트를 이용, LG화학이 한국과 중국에서 생산한 배터리 반제품(배터리셀)과 장비 등을 싣고 폴란드로 운송하는 프로젝트의 테스트 운행을 진행 중이다.

컨테이너 1개 당 화물가액이 40만불에 달하는 고가의 배터리셀 운송 프로젝트임에 따라, 운송 간 화물의 온도 유지를 위해 일반 컨테이너가 아닌 특수 컨테이너(Reefer Container)를 이용해 안전하게 운송됐다. 이 컨테이너는 온도 조절이 가능해 수송 중 냉장이나 냉동을 요하는 농수축산물, 의약품 등의 화물운송에 주로 이용된다.

그동안 TSR을 이용한 유럽향 일반화물 운송 사례는 종종 있었지만 위험물을 특수 컨테이너에 실어 운송한 것은 TSR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배터리 등 위험물은 대부분 해상으로 운송돼 왔으나 리드타임(운송 소요 기간)이 길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동유럽까지 35~40일이 걸리는 해상 운송에 비해 이번 TSR 이용으로 21~23일이면 운송이 가능하게 됐다.

이용호 판토스 부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산업이 급성장하는 이 시기에 전기차 핵심부품인 배터리 수출 고객사의 운송 리드타임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를 통해 우리 기업들의 수출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