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품에 안은 HDC현산, 정몽규의 구상은?
아시아나항공 품에 안은 HDC현산, 정몽규의 구상은?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12.27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매매계약·신주인수계약 체결...정 회장 "모빌리티 그룹 도약 계기 될 것"
지난 11월 12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열린 아시아나 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에서 정몽규 HDC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지난 11월 12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열린 아시아나 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에서 정몽규(왼쪽 두번째) HDC 회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27일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각각 주식매매계약과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총 2조5000억원을 투자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구주 6868만8063주를 주당 4700원, 3228억원에 인수하고 2조177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 인수 대상은 아시아나항공과 더불어 계열사인 에어부산·에어서울·아시아나IDT·금호리조트 등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총 인수금액 중 2조101억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 지분 61.5%(변동가능)를 확보하게 되며 미래에셋대우는 재무적 투자자로서 4899억원을 부담해 15%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내년 4월까지 국내외 기업결합신고 등 모든 인수절차를 차질없이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즉시 인수작업에 착수해 아시아나항공을 조속히 안정화시키고 안전을 최우선하는 항공사로 거듭나도록 하겠다. HDC그룹과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도 빨리 모색할 것”이라며 “HDC현대산업개발은 건실한 펀더먼털을 바탕으로 진행해오던 건설 및 개발사업들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HDC그룹의 글로벌 모빌리티 그룹 비전 실현을 위한 행보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아시아나항공은 2조180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이 투입됨에 따라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이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통해 HDC그룹은 항공 산업뿐만 아니라 나아가 모빌리티 그룹으로 한걸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은 지난 9월 3일 예비입찰에 참여해 11월 7일 실시된 입찰에 참여했다. 같은 달 12일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으며 14일부터는 HDC그룹 내 각 부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인수준비단을 출범하고 아시아나항공의 인수를 준비해 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