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경영' 구자경 회장 간소한 마지막 길...빗속 발인
'정도경영' 구자경 회장 간소한 마지막 길...빗속 발인
  • 이경원 기자
  • 승인 2019.12.1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8시경 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발인식이 비공개로 치뤄진 가운데, 유가족과 참석자들이 구 명예회장의 마지막 모습을 배웅하고 있다.<LG그룹>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17일 오전 8시경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 발인식이 차분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비공개로 열린 발인식은 별도 영결식 없이 참석자들의 묵념, 추도사, 헌화 순으로 이어졌다.

발인식에는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자녀 등 유가족을 비롯해 구자열 LS 회장, 구자균 LS산전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허동수 GS칼텍스 명예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허윤홍 GS건설 사장, 허정수 GS네오텍 회장, 허승조 태광그룹 일주 학술문화재단 이사장 등 LS·GS 경영진과 권영수 ㈜LG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경 전 LG그룹 명예회장은 지난 14일 94세 일기로 별세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