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장애 인식 개선 도서 시리즈 ‘함께하는 이야기’ 발간
현대모비스, 장애 인식 개선 도서 시리즈 ‘함께하는 이야기’ 발간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12.1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동화 제목은 ‘복희탕의 비밀’...전국 아동센터·장애인복지관·어린이도서관 등 2500곳 무료 배포
현대모비스가 장애 인식 개선 동화 시리즈 '복희탕의 비밀'을 발간해 올해 전국 아동센터와 어린이 도서관 등 2500여 곳에 배포한다.<현대모비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현대모비스가 연말을 맞아 전국 지역아동센터와 공공어린이도서관, 장애인복지관 등 2500여 곳에 자체 제작한 동화책을 무료로 배포한다고 11일 밝혔다.

8~13살 어린이들이 동화를 읽으며 장애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서로 배려하는 따뜻한 이웃의 모습을 장려하기 위한 취지다.

올해 발간한 동화 제목은 ‘복희탕의 비밀’이다. 줄거리는 주인공 호테의 아빠가 어느 날 갑자기 물 밖에서는 다리를 쓸 수 없는 인어로 변해 호테의 생일 기념 여행을 가기 힘들어진다. 그럼에도 서로를 위해 두려움을 떨치고 불가능해 보이는 일에 도전한다는 내용이다.

다양한 교통안전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현대모비스는 2014년부터 장애 아동 지원 사업 일환으로 장애 인식 개선 도서 시리즈 ‘함께하는 이야기’를 매년 발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배포한 동화책이 1만2000권을 넘어섰다.

특히 이번 동화는 장애를 갖게 된 것을 인어 지느러미가 생긴 것으로 비유해, 어린이들이 장애를 좀더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도록 했다. 또 갑자기 인어 지느러미를 갖게 된 아빠 역시 자신을 배려하는 호테를 보고 용기를 내는 과정을 그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를 이해하는 모습이 잘 드러났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 문화지원실장 박병훈 상무는 “어린이들이 현대모비스의 동화책을 읽으며 서로 다름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배려하는 모습을 배울 수 있으면 한다”며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는 소재로 매년 알찬 이야기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내년 초 이번에 발간한 도서를 읽고 감상을 쓰는 독후감 대회를 일반인 대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