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기본급 4만원 인상
기아차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기본급 4만원 인상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12.1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산업 구조 변화 대비, 연내 협상 마무리 노사 공감
기아자동차 노사는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노사는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기아자동차는 노사 협의에 따라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기아차 노사는 최준영 대표이사(부사장)와 최종태 신임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기아차 노사는 6개월여에 걸친 올해 노사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를 이끌어냈다. 이는 안팎으로 어려운 경영환경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구조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연내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필요가 있다고 노사가 공감한 데 따른 것이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이다.

노사는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의 사기증진을 위해 라인수당을 일부 올리는 데(S급 5000원 인상)에도 합의했으며,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하기로 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아울러 노사는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과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성을 함께 인식해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와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신차들의 성공에 이어 이달부터 시판되는 3세대 K5도 고객들의 기대가 큰 만큼 신차를 적기 공급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데 노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13일 실시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