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아들 노재헌, 광주에 사죄하다
노태우 아들 노재헌, 광주에 사죄하다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12.06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희생자 유가족 찾아...5·18 신군부 책임 부정한 아버지 회고록 수정 시사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왼쪽 네 번째)씨가 지난 5일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가운데) 씨가 지난 5일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들에게 사죄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다시 한 번 광주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또 신군부의 책임을 부정한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 대해서는 "개정판 논의를 해야할 것 같다"며 수정 가능성을 내비쳤다.

6일 오월어머니집 등에 따르면 노씨는 전날인 5일 오후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회원들과 30분간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노씨는 "5·18 당시 광주시민과 유가족이 겪었을 아픔에 공감한다"며 "아버지께서 직접 광주의 비극에 대해 유감을 표현해야 하는데 병석에 계셔서 여의치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버지를 대신해 '뭐라도 하고 싶다'는 심정으로 찾아왔다. 광주의 아픔이 치유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월단체 관계자와 비공식적으로 만난 자리에서는 "아버지가 평소 '역사의 과오는 바로잡고 가야한다'고 가족들에게 이야기했었다"며 "그 뜻을 가족들이 공감하고 있어 장남으로서 광주에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전했다.

또 "신군부의 일원이었던 아버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죄해야 한다는 생각은 분명하다"며 "현대사를 공부하면서 5·18이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서 갖는 의미와 큰 뜻을 이해하게 됐다. 광주 정신을 잊지않고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김대중컨벤션센터를 방문해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김대중컨벤션센터를 방문해 방명록에 글을 남겼다.<뉴시스>

지난 5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를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 기념전시관을 둘러본 노 씨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교도소 복역 당시 입었던 수형복과 성경을 오랜시간 응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씨는 김 전 대통령의 역사를 살펴본 뒤 방명록에 “노재헌, 큰 뜻을 이어가겠습니다”고 적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