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SC’ 유럽 판매승인 획득…10조 규모 '서정진發 잭팟' 터지나
셀트리온, ‘램시마SC’ 유럽 판매승인 획득…10조 규모 '서정진發 잭팟' 터지나
  • 한민철 기자
  • 승인 2019.11.2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라임 시밀러' 전략 구사로 1차 치료제보다 높은 가격 판매 가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뉴시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셀트리온(회장 서정진)이 피하주사(SC) 제형으로 변형·개발한 ‘램시마SC’가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판매 승인을 받았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11월 신청한 ‘램시마SC’의 판매 허가에 대해 25일(현지시간) EMA로부터 승인이 떨어졌다고 26일 밝혔다. 

램시마SC는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를 피하주사 형태로 개발해 안정성과 편의성을 높인 바이오의약품이다.

앞서 셀트리온은 램시마SC를 기존 바이오의약품의 성능을 뛰어넘은 ‘바이오베터(Biobetter)’ 제품으로 허가를 신청했다. 지난 9월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는 램시마SC의 판매승인을 권고했다. 

이번 판매 승인으로 램시마SC는 바이오베터라는 지위를 이용해 가격면에서 휴미라와 엔브렐, 레미케이드 등 1차 치료제보다 높은 가격에 판매할 수 있는 ‘프라임 시밀러’ 전략 구사가 가능할 전망이다.

특히 셀트리온은 램시마SC가 레미케이드, 휴미라, 엔브렐 등 3개 제품이 이끄는 세계 50조원 규모의 ‘TNF-α(종양괴사인자 알파) 억제제’ 시장에서 무려 10조원 규모의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램시마SC의 주 대상은 1차 치료제에 내성을 보여 고가의 2차 치료제로 넘어가는 환자들이다. 1차 치료제보다 가격이 높게 책정되겠지만 다른 2차 치료제보다 경쟁력있는 가격으로 시장을 선점하고, 의료진의 적극적인 처방을 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셀트리온은 램시마SC가 내년 2월 독일을 시작으로 3월부터 유럽 주요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해 연말까지 유럽 전역에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총 6조4000억원 규모로 유럽 TNF-α 억제제 시장에 진출하고, 내년 말에는 유럽 전체 TNF-α 시장 90%에 해당하는 9조2000억원 규모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미국 진출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내 14개 법인과 지점을 통한 자체 직판망을 구축해 램시마SC를 직접 판매할 것으로 전해졌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