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A 오토쇼]글로벌 브랜드 미래차를 미리 본다
[2019 LA 오토쇼]글로벌 브랜드 미래차를 미리 본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11.2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콘셉트카 ‘비전T’ 세계 최초 공개...친환경차 11종 주목
현대자동차는 '2019 LA 오토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PHEV SUV 콘셉트카 '비전 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뉴시스
현대자동차는 '2019 LA 오토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PHEV SUV 콘셉트카 '비전 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올해 마지막 모터쇼인 ‘2019 LA 오토쇼’가 2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에서 언론 공개 행사를 시작으로 개막했다. 공식 행사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현대자동차를 포함한 6개 글로벌 업체들이 친환경차 총 11종의 신차들을 출품해 관심을 끈다. 친환경차 11종 중 순수전기차(BEV)는 7종, 플그러인하이브리드(PHEV)는 4종이다.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침체인 가운데 친환경차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어 더욱 주목되고 있다.

이날 현대자동차는 PHEV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비전 T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pus Sportiness)’를 적용해 혁신적인 디자인과 함께 제품 경험에 감성적 가치를 더했다.

외형은 무광 그린 외장 컬러를 사용해 미래지향적이며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표현했으며, 구동방식으로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콘셉트카의 충전구는 차량 우측(조수석) 후면부에 위치하며 자동 슬라이딩 커버를 열어서 작동한다. 충전 시에는 충전구를 감싸는 조명이 점등돼 운전자가 충전되는 양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현대자동차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현대자동차>

차체를 감싸는 넓은 면부터 촘촘하게 작은 면까지 비전 T의 모든 표면은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끊김 없이 연결된 면과 선들이 만들어내는 감각적 긴장감은 비전 T가 가진 역동성을 극대화하며, 현대자동차가 펼쳐 나갈 새로운 도심형 SUV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엔진 작동 시에는 어두운 무광택 크롬빛의 일체형 히든 시그니처 램프(Integrated Hidden Signature Lamp)가 반투명 거울처럼 작용해 차량 조명 기능을 수행한다. 무광택 대형 5 스포크 알로이 휠은 알루미늄 원재료를 직접 깎고 세심하게 다듬어 SUV 특유의 역동성을 강조했으며, 타이어까지 연결되는 듯한 통일된 조형감을 구현했다.

현대차는 이번에 고성능 콘셉트카 ‘RM19(Racing Midship 2019)’도 최초로 공개했다. 콘셉트카 외에 아이오닉 일렉트릭·플러그인·하이브리드, 코나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 등 친환경차, 벨로스터 N TCR 레이싱카 등 고성능모델 등 총 20대의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포드 준중형 SUV BEV '머스텡 마하-E'.
포드 준중형 SUV BEV '머스텡 마하-E'. <포드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포드는 준중형 SUV BEV ‘머스탱 마하-E’를 선보인다. 마하-E는 98.8㎾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후 최장 380㎞를 달릴 수 있다. 전기모터 성능은 최고 460마력, 최대 84.4㎏·m의 힘을 내며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4초 이하로 설계됐다.

머스탱 마하-E의 전면부는 스포츠 쿠페 머스탱을 계승해 공격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밀폐된 전면 그릴과 날렵한 헤드램프가 특징이다. 3개의 수직 바로 구성된 리어램프는 볼륨감을 강조한 범퍼와 함께 전면부 분위기를 이어간다.

포드는 지난 17일(현지시각) 온라인을 통해 머스탱 마하-E를 공개했다. 가장 ‘머스탱’ 같지 않다는 혹평을 받기도 했지만, 포드의 전동화 능력은 높은 평가를 받았다. 본래 실용적인 전기 SUV를 출시할 계획이었지만 다른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위해 고성능 모델을 대신 출시하기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렉서스 준중형 해치백 BEV 콘셉트카 'LF-30'. 렉서스 공식 홈페이지
렉서스 준중형 해치백 BEV 콘셉트카 'LF-30'.<렉서스 공식 홈페이지>

지난달 열린 도쿄 모터쇼에서 공개된 도요타의 렉서스 준중형 해치백 BEV 콘셉트카 LF-30도 눈길을 끈다. 시속 100km까지 3.8초가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고속도는 200km/h다. 4개의 전기모터를 장착하고 바닥에 110kw 대형 배터리팩이 무게중심을 잡아 핸들링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파격적인 콘셉트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얼핏 보면 화살촉 같은 느낌을 주는 날카로운 모습이 인상적이다. 높은 단계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적용돼 증강현실을 이용한 차량 제어가 가능하다고 알려졌다.

폭스바겐 중형 왜건 BEV 콘셉트카 ‘ID 스페이스 비지온’. 뉴시스
폭스바겐 중형 왜건 BEV 콘셉트카 ‘ID 스페이스 비지온’. <뉴시스>

독일 폭스바겐은 중형 왜건 BEV 콘셉트카 ‘ID 스페이스 비지온(ID Space Vizzion)’을 공개했다. 그란투리스모의 공기역학적 특성과 SUV의 넓은 공간이 결합한 미래의 크로스오버 모델로 1회 충전으로 최대 482km를 주행할 수 있다.

외형은 전체적으로 날렵하게 쭉 뻗은 모습으로 최대한 공기저항을 줄이는 콘셉트로 설계됐다. 실내는 수평형 디자인으로 꾸며졌고 대시보드 중앙에 15.6인치 터치스크린이 장착돼 있다. 또 친환경 소재인 애플스킨(Apple Skin)을 내부에 적용해 가죽 사용을 20%가량 줄인 게 특징이다.

이밖에 신차를 선보인 모델은 ▲테슬라 중형 픽업 BEV 완전변경 ▲도요타 소형 SUV 라브4(RAV4) 완전변경 ▲아우디 중형 스포츠백 BEV e-tron 완전변경 ▲포르쉐 중형 쿠페 BEV 타이칸 완전변경 ▲BMW 소형 SUV X3 PHEV 완전변경 ▲BMW 준중형 세단 3시리즈 PHEV 부분변경 등이 있다.

cjroh@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