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에서 가짜뉴스 확산 어떻게 막을까
선거에서 가짜뉴스 확산 어떻게 막을까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11.1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총선 앞두고 '공정 선거보도 설명회' 열려...선거에서 언론 역할, 여론조사 등 주요 이슈 다뤄
안명규 인터넷선거보도위원회 심의팀장이 '공직선거법과 선거보도 공정성의 이해'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도다솔
안명규 인터넷선거보도위원회 심의팀장이 '공직선거법과 선거보도 공정성의 이해'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도다솔>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내년 치러질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대비한 공정 선거보도 설명회가 열렸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인터넷신문위원회가 공동주최한 ‘공정 선거보도 설명회’가 개최됐다.

이날 설명회는 ‘공직선거법과 선거보도 공정성의 이해’와 ‘선거여론조사와 심의제도’라는 2가지 주제로 진행됐으며 ▲국회의원 선거 주요 위반사례 조치 기준 ▲가짜뉴스 ▲빅데이터 활용 ▲선거보도 ▲인터넷을 통한 선거운동과 관련 공직 선거법 ▲선거여론조사와 여론조사 공표·보도 등의 내용을 다뤘다.

설명회 시작에 앞서 옥미선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사무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내년 총선은 어느 선거보다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일선에서 여론을 이끌어가는 언론의 책임이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설명회를 통해 문제점 공유와 해결책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과 선거보도 공정성의 이해에 대한 설명을 맡은 안명규 인터넷선거보도위원회 심의팀장은 언론기관의 공정선거보도 의무와 심의제도, 제재조치, 가짜뉴스, 불공정 보도 유형과 사례 등을 발표했다.

안 팀장은 “언론사의 사실 확인 없이 작성한 허위보도뿐 아니라 유튜브 등 개인방송과 SNS 이용이 늘어남에 따라 언론사를 사칭해 비방·왜곡 목적의 가짜뉴스가 늘어나고 있다”며 “공정보도를 위해 기사의 양적·질적 균형과 형평성, 객관성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는 양적·질적 공정성을 위반한 사례나 객관성을 위반한 오보 사례 등을 다루기도 했다.

류정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심의팀장이 '선거여론조사와 심의제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도다솔
류정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심의팀장이 '선거여론조사와 심의제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도다솔>

이어진 선거여론조사와 심의제도에 대한 설명을 맡은 류정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심의팀장은 최근 여론조사 이슈와 기준, 표본, 결과 공표·보도 등에 대해 설명했다.

류 팀장은 전화면접이나 ARS, 설문지 등 여론조사 방법에 따른 차이와 여론조사의 함정에 대해 설명하면서 최근 리얼미터, 갤럽 등 여론조사에서 결과가 하루 차이로 달라진 점을 주요 사례로 들었다.

류 팀장은 “조사방법 뿐 아니라 질문 순서나 답변 항목 등에 따라서도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며 "질문에 사용된 어휘, 표현, 내용도 편향된 응답을 유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사가 여론결과 공표 시 중앙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결과만을 보도할 것을 당부했다. 또 해당 선거여론조사에서 함께 공표·보도돼야할 세부사항도 누락 없이 보도할 것을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