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직원들과 국밥 먹으며 ‘번개 행복토크’
최태원 SK 회장, 직원들과 국밥 먹으며 ‘번개 행복토크’
  • 이경원 기자
  • 승인 2019.10.2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솔한 대화자리” 제안...환호·셀카·건배사 격의없이 소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8일 서울 광화문 인근의 한 대중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겸한 번개 행복토크를 열고 구성원들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SK>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 직원들과 회사 주변 식당에서 행복토크 자리를 가졌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8일 SK그룹 사내 게시판을 통해 모집한 그룹 구성원 140여명과 서울 광화문 일대 한식당 두 곳에서 ‘번개 행복토크’를 연이어 열었다.

최 회장은 올해 SK신년회에서 구성원과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새 경영화두로 제시하고 구성원들과 100회에 걸쳐 행복토크를 열겠다고 공언했는데, 이날 번개 저녁모임으로 진행된 행복토크는 각각 89, 90번째 자리였다. 최 회장이 “형식을 파괴해 구성원들과 소박하고도 진솔한 대화 자리를 갖고 싶다”며 직접 제안해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16~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 세미나’에서 그룹 관계사별 행복전략 추진 경과를 면밀히 점검한 바 있다. 이어 행복추구의 주체인 구성원들의 적극적 동의와 실천을 구하기 위해, 최 회장이 자연스럽게 소통할 수 있는 식사자리를 만들어 대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광화문 일대 한식당서 직원들과 국밥 한그릇

최 회장은 이날 오후 5시쯤 첫 번째 행복토크 장소인 을지로의 한 모던 한식주점에 면바지와 자켓 등 캐주얼한 복장으로 들어섰다.

최 회장은 “그동안 관계사별로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진행했던 행복토크에서 탈피해 오늘은 그룹 전체 구성원들에게 제가 밥을 사면서 행복 스킨십을 강화하는 자리”라며 운을 뗐다.

화두는 SK와 사회의 행복 추구로 이어졌다. 최 회장은 행복퀴즈를 냈고 정답을 맞춘 구성원들에게는 여행상품권과 포상휴가 등이 선물로 주어졌다. “회장님 팔뚝이 굵은 데 관리는 어떻게 하시냐”, “회장님 개인의 행복은 어떤 것이냐”는 식의 질문도 나왔고, 최 회장은 “웨이트도 하고 많이 걷는다”, “테니스 같은 스포츠와 영화, 음악도 삶의 소소한 행복”이라고 답했다.

이어 최 회장은 테이블을 돌기 시작했고, 구성원들은 셀카를 찍고 건배 제의를 했다. 최 회장은 건배사로 “회사는 우리다, 우리는 하나다”를 선창했고 구성원들이 잔을 들어 화답했다.

최 회장은 마이크를 잡고 “우리가 행복세상, 행복경영을 선포해도 밤은 찾아오고 비바람도 불어올 것”이라며 “지금 마라톤 출발선에 선 10만여 SK 구성원들이 하나같이 행복에 대한 동의와 믿음, 실천의 과정을 통해 행복마라톤을 완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행복해지면 최고의 회사될 것”

두 번째 행복토크 장소인 광화문 인근의 국밥집으로 자리를 옮긴 최 회장은 “성공한다고 행복한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고 행복경영 소신을 밝혔다.

최 회장은 “우리의 SKMS(SK 경영관리체계)가 규정하는 것처럼, 행복이 커진다는 믿음이 있으면 몰입을 하게 되고, 그에 따라 성과가 나타나 우리 구성원 전체의 행복이 더불어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행복해지면, 곧 수펙스(SUPEX·Super Excellent)한 회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90회째 행복토크를 진행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구성원들과 행복토크를 하면서 저 스스로 더 행복해졌다”며 “그 동안의 행복토크를 통해 구성원 여러분이 행복에 더욱 전념하고 헌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복토크는 참여희망 인원이 넘쳐 두 곳 식당에 스탠딩 자리까지 추가로 마련해 진행됐다. 최 회장은 이날 밤 늦게까지 국밥집에 남아 구성원들과 소주잔을 기울이며 격의 없는 행복 소통을 이어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