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1017억원 규모 이라크 '침매터널 조성공사' 수주
대우건설, 1017억원 규모 이라크 '침매터널 조성공사' 수주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10.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공사, 배후단지 조성 등 추가 공사 수주 기대
지난 19일 김형(왼쪽 네 번째) 대우건설 사장과 사파 알파야드(세 번째) 이라크 항만청 사장 등 관계자들이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계약서를 들고 있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건설
지난 19일 김형(왼쪽 네 번째) 대우건설 사장과 사파 알파야드(세 번째) 이라크 항만청 사장 등 관계자들이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계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우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지난 19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코르 알 주바이르(Khor Al Zubair)에서 8600만 달러(한화 약 1017억원) 규모의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라크 항만청(GCPI, The General Company for Ports of Iraq)이 발주한 이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의 기반시설 공사 중 일부로 움 카스르(Umm Qasr)지역과 알 포 지역을 연결하는 침매터널 함체를 제작하기 위한 제작장을 조성하는 공사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20개월이다.

이번 수주는 이라크 지역에서 ▲방파제 추가 공사(3월)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4월) ▲진입 도로 공사(8월)에 이어 올해 네 번째 수주로 누적 계약금액은 4억6000만 달러(약 5500억원)에 달한다. 

지난 19일 바스라주에 위치한 이라크 항만청에서 사파 알파야드(Dr. Safaa A. J. Al-Fayyadh) 항만청 사장과 김형 대우건설 사장이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Immersed Tunnel Prefabrication Yard) 조성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이라크 정부는 유일 심해항인 알 포 신항만을 터키와 인근 국가 철도사업과 연계 개발해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공사는 그 계획의 일환이며 침매터널 공사의 첫 번째 패키지인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대우건설이 수의계약했다는 점은 향후 후속 공사 발주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후속 패키지로 발주 예상되는 침매터널 본공사는 육상에서 제작한 구조물을 해저(최고수심 약 16m)로 가라앉혀 연결시켜 나가는 공법으로 약 2㎞의 터널로 건설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최저 수심, 최장 침매 함체, 초연약지반이라는 조건 속에서 세계 최초로 외해에 시공된 거가대교 침매터널의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알 포 침매터널 본공사 수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특히 이번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수주는 김형 사장이 직접 이라크 현지에서 계약을 진두지휘했다는 점에서 대우건설의 해외시장 진출에 대한 의지를 엿볼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이라크에서 연이은 수주는 앞서 수행한 공사에서 보여준 기술력과 현장관리능력을 발주처가 높이 평가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알 포 신항만 사업의 경우 해군기지, 정유공장, 주택단지 등 향후 후속공사가 연이어 발주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발주처와의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향후 이라크를 나이지리아에 이은 제2의 대표 해외 전략 거점 시장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