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손으로 출금’ 서비스 전국 영업점 확대 시행
KB국민은행, ‘손으로 출금’ 서비스 전국 영업점 확대 시행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10.0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민은행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 및 대포통장 감축 태스크포스팀(TFT)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lt;KB국민은행&gt;<br data-cke-eol="1">
KB국민은행은 지난 4월 선보인 ‘손으로 출금’ 서비스를 전국 영업점에서 확대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KB국민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 4월 선보인 ‘손으로 출금’ 서비스를 전국 영업점에서 확대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은행 창구에 놓인 휴대폰 크기의 전자기기에 손바닥을 대면 본인임을 확인해주는 바이오 인증 서비스다. 개인마다 서로 다른 손바닥 정맥이 신분증 역할을 하기 때문에 신분증은 물론 통장, 비밀번호가 필요 없다. 처음에 바이오 정보만 등록해두면 본인 인증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초다.

국민은행은 지난 4월 50개 영업점을 시작으로 6개월간 284개 영업점에서 ‘손으로 출금’ 서비스 파일럿 운영을 했다. 이 기간 동안 5만명이 이 서비스를 신청했다. 이번 서비스 확대 시행에는 출금뿐 아니라 외화예금, 펀드, 신탁 등으로 업무 범위도 늘렸다.

이를 위해 금융위원회는 법령 개정까지 나섰다. 그동안은 예금을 지급할 때 통장이나 인감을 확인하도록 은행업 감독 규정을 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6월 금융위는 11차 금융위원회를 열고 예금 지급 시 통장이나 인감을 확인해야 한다는 의무 조항을 삭제했다. 그만큼 다른 인증 수단 없이 손바닥 정맥 인증만으로 돈을 찾는 게 편리하고 보안성이 높다고 본 것이다.

이환주 국민은행 개인고객그룹 대표는 “이번 손으로 출금 서비스 확대로 고령층 창구거래 편의성과 영업점의 업무 효율성이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atom@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