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내년부터 AJ렌터카와 렌터카 사업 통합 운영
SK네트웍스, 내년부터 AJ렌터카와 렌터카 사업 통합 운영
  • 한민철 기자
  • 승인 2019.09.24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 렌털 제외 모든 사업 AJ렌터카에 양도..."고객 중심 서비스 한층 강화"
SK네트웍스가 내년부터 AJ렌터카와 렌터카 사업을 통합 운영한다. 한민철
SK네트웍스가 내년부터 AJ렌터카와 렌터카 사업을 통합 운영한다.<한민철>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내년부터 SK네트웍스와 AJ렌터카의 렌터카 사업이 통합 운영된다.

SK네트웍스는 이사회를 통해 ‘렌터카 사업 양도(현물출자)’의 건을 결의했다고 24일 밝혔다. 같은 날 AJ렌터카도 같은 내용의 의결사항을 공시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SK네트웍스는 ‘SK렌터카’ 브랜드를 통해 진행해 온 사업 중 기존 장기 렌털 계약을 제외한 사업 전체를 AJ렌터카로 1625억원에 이관하며 지분 21.99%를 추가 인수하게 됐다. 두 회사는 오는 11월 주주총회 등 향후 관련 절차를 거쳐 올해 말까지 영업 양·수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지난해 말 AJ렌터카 인수 후 두 회사의 자산, 보유 역량을 더한 시너지 창출 방안을 모색한 끝에 이번 결정에 이르렀다”며 “영업 양·수도를 통해 SK렌터카와 AJ렌터카 간 통합을 완료해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한층 강화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장기 렌터카 고객들의 경우 영업 양·수도에 따른 불필요한 혼란과 불편을 겪지 않도록 계약기간이 끝날 때까지 SK네트웍스에서 관리를 책임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두 회사는 향후 영업 양·수도를 통해 ▲통합을 통한 구매 경쟁력 확보 ▲차량 조달금리 개선 ▲보험료 절감 ▲중고차 매각 수익 증대 ▲지점 통합에 따른 운영 효율성 증대 효과 등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 통합 법인은 SK그룹이 가진 ‘Digital Transformation(디지털 전환)’ 역량과 정비 그리고 유류 서비스 등 모빌리티 사업 전문성을 바탕으로 렌터카 이용 고객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고해나기로 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영업 양도 절차를 밟으며 고객 서비스 체계의 완성도를 지속적으로 높여, SK만의 차별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하는 렌터카 사업 모델을 구현 하겠다”고 밝혔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