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08:25 (월)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페스티벌...서울 도심서 스위스 문화체험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페스티벌...서울 도심서 스위스 문화체험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09.0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문화예술 공연·전시, 워크샵 등 취리히 문화예술과 라이프스타일 펼쳐져
오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 도심 곳곳에서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 페스티벌이 열린다.<BCW코리아>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스위스 취리히와 서울시 두 도시간 교류를 위한 축제 ‘취리히, 서울과 만나다’(Zürich meets Seoul)가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이 기간 동안 음악과 미술을 비롯한 문화예술 공연과 전시, 워크샵 등 다양하고 활기찬 취리히의 문화예술과 라이프스타일을 볼 수 있는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취리히-서울 재즈 나이트, 일렉트로닉 뮤직 나이트, 선셋-선라이즈 콘서트 등 취리히와 서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뮤지션들의 다양한 라이브 공연이 마련돼 있다. 슈넬라톨라마이어(Schnellertollermeier), 울프맨(Wolfman) 등 독특하고 자기만의 실험적인 음악으로 유럽 전역에서 호평을 받아온 취리히 아티스트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에오 트리오(Heo Trio), 신노이(Sinoy) 등 국내 재즈·일렉트로닉 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활동하고 있는 국내 아티스트들도 가세한다. 태양 궤적 파빌리온(크리스티안 바스만 作, 서울도시건축전시관), 근원(하이디버처 作, 이화여대), 공기주입식 꽃(최정화 作, 서울광장) 등 공공미술 작품이 서울 시내 곳곳에 전시되며, 서울과 취리히의 커피 전문가와 애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스페셜티 관련 강연 및 시음 기회를 가지는 커피페스티벌 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문화예술 행사 이외에도 블록체인,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기술 등 첨단 기술과 과학 컨퍼런스, 강연과 같은 과학기술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코린 마우흐 취리히 시장은 "두 도시의 아티스트와 뮤지션, 창작자, 과학자, 도시설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문화적∙지적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며 "전시회, 콘서트, 컨퍼런스, 워크숍 등에 참여하면서 수준 높은 취리히의 정수를 직접 체험하고 시각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