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5:27 (월)
[단독] 정부, 8~9월중 코오롱 상대 수사기관 고발조치 진행
[단독] 정부, 8~9월중 코오롱 상대 수사기관 고발조치 진행
  • 강민경 기자
  • 승인 2019.08.05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지원금 환수 이어 고발조치 본격화...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연구부정행위 입증 목적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보건복지부와 공조해 이르면 내달 중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 관련 연구부정행위 입증을 위한 수사기관 고발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뉴시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보건복지부와 공조해 이르면 내달 중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주' 관련 연구부정행위 입증을 위한 수사기관 고발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국가연구개발(R&D) 지원 사업을 통해 정부 지원금 147억원을 받은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정부 부처의 수사기관 고발 조치가 이르면 8~9월 사이 취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담당 정부 부처가 합동 조사를 거쳐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를 개발한 코오롱생명과학에 정부 지원금 일부 환수조치를 내린데 이어 고발 조치까지 본격화 되면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5일 <인사이트코리아> 취재 결과, 지난 7월 25일 과기정통부가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실에 보고한 조치 계획에 따르면 과기부와 복지부가 코오롱생명과학의 연구부정행위 입증을 위한 수사기관 고발을 8~9월 내에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기부는 연구부정행위 입증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수사기관 고발 조치 추진이 바람직한 대응방안인 것으로 판단하고, 현재 법률 자문·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과기부는 복지부와 공동으로 전문가 현장실사를 실시하고, 복지부 및 산자부와 합동 대응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또 과기부는 이와 별도로 ‘세부과제 및 위탁연구과제에 대한 전문가 추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7월 24일 정부 부처는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과제평가를 실시한 결과 인보사 연구개발이 최하등급(불량) 판정이 나옴에 따라, 25억원 규모의 일부 지원금 환수 작업을 우선 진행한다고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이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R&D 자금은 ▲2002년 복지부 ‘신약개발 지원사업’ 13억원 ▲2005년 산업부 ‘바이오스타 프로젝트 사업’ 52억원 ▲2015년 복지부·과기부 ‘첨단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사업’ 82억원 등 총 147여억원이며, 이 가운데 환수 조치가 진행되는 지원금은 2015년에 지급된 ‘첨단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사업’ 82억원 중 3차연도 지원액인 25억원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