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07:51 (일)
일본군 '성노예' 문제 다룬 영화 '주전장' 시사회
일본군 '성노예' 문제 다룬 영화 '주전장' 시사회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9.07.1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단과 방법 가리지 않고 역사 왜곡하는 일본 극우세력 행보 추적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Shusenjo: The Main Battleground Of The Comfort Women Issue)'을 만든 미키 데자키 감독이 15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내한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시네마달 김일권 대표.뉴시스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Shusenjo: The Main Battleground Of The Comfort Women Issue)'을 만든 미키 데자키 감독이 15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시네마달 김일권 대표.<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Shusenjo: The Main Battleground Of The Comfort Women Issue)'을 만든 일본계 미국인 유튜버 미키 데자키감독이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내한 시사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시네마달 김일권 대표. 영화 '주전장'은 일본군 성노예(위안부) 문제에 대한 아베 정권과 극우세력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추적한다.

일본군 성노예 이슈를 덮기 위해 교과서 검열, 언론 통제, 미국을 향한 선전 활동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고 있는 일본 극우세력의 행보를 추적, 그 속에 감춰진 의도를 밝혀낸다. 미키 데자키 감독은 이 영화를 위해 한국·미국·일본 3개국을 오가며 3년에 걸쳐 성노예 문제를 추적했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