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01:18 (일)
한전, 공정문화 확산 위한 제도개선 나서
한전, 공정문화 확산 위한 제도개선 나서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9.07.1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사장 “입찰담합 포착 시스템 개선해 담합 등 불공정행위 근절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경석 기자]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공정문화 확산을 위해 제도 개선에 나섰다.

한전은 지난 9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에서 “공공기관의 공정문화 확산을 위해 선도적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공정경제 성과 보고회의'는 정부의 공정경제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중점 추진 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정부 주요 인사 및 한전·LH·가스공사 등 7개 주요 공공기관 기관장이 참석했다.

한전은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하고 협력회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인공지능(AI)을 통한 입찰담합 포착 시스템 개선’ ‘경미한 위반 업체에 대한 입찰보증금 면제’ ‘협상에 의한 계약 평가 전 과정 전산화’ 등을 주요 과제로 추진하기로 했다.

한전은 공기업 최초로 도입해 운영 중인 ‘입찰담합 포착 시스템’에 AI 기술을 적용해 민간기업의 담합을 방지할 예정이다. 

중소기업의 과도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입찰보증금 면제 대상도 확대하기로 했다. 현재 입찰 참여자가 2년 이내 계약 관련 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있으면 예외 없이 입찰보증금을 받고 있으나 앞으로는 경미한 기준으로 위반한 경우 입찰보증금을 면제할 예정이다. 

입찰업체에 편의를 제공하고 입찰평가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입찰 제안서 평가 전 과정에 전자시스템을 도입해 투명하게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입찰담합 포착 시스템을 개선해 담합 등 불공정행위를 근절할 뿐 아니라 해당 시스템을 공공기관 전체로 확산‧배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고객과 협력업체의 권익 보장을 위해 내규‧약관 등의 개선사항을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보완해 12월까지 모범 거래 모델을 만들고 공공분야의 공정거래 문화를 정립하는데 앞장설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