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23:00 (금)
[단독] 우정노조 총파업 취소, '우편대란'은 없다
[단독] 우정노조 총파업 취소, '우편대란'은 없다
  • 윤길주
  • 승인 2019.07.07 10:5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포위탁배달원 750명 증원, 토요일 배달 중단 방안 마련 등 노사 협의안 수용키로 가닥
전국우정노조가
민주노총 전국집배노조와 민주우정협의회 등이 5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토요택배 폐지, 정규 집배인력 2000명 증원 등을 촉구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윤길주 기자] 전국우정노동조합(위원장 이동호)이 총파업을 취소하기로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우려했던 ‘우편대란’은 일어나지 않을 전망이다.

7일 정부당국과 우정노조 등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우정노조는 노사협의안(잠정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노조 집행부는 8일 노사협의안을 최종 추인하고 파업을 철회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 협의안에 따르면 우선 소포위탁배달원 750명을 증원하기로 했다. 또 농어촌 지역 집배원은 주 5일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우정사업본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올해 말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신도시 집배원 부족 인원 250여명 충원

사회적 합의 기구에서는 인력증원 또는 소포위탁배달원 충원, 토요일 배달 중단 등에 관한 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신도시 집배원 부족 인원 250여명도 충원하기로 했다.

더불어 우체국 금융에서 발생하는 이익잉여금 500억원에 대해 일반회계 전출을 금지하기로 했다. 500억원을 우정사업에 쓸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얘기다. 지금까지는 우체국 금융 이익잉여금을 모두 정부가 가져가 우정노조의 불만이 컸다.

우정노조 관계자는 “협의안이 100% 만족스럽지는 못하지만 우편대란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큰 만큼 대승적으로 수용하기로 사실상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도 “우정노조가 협의안을 받아들이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8일 우정노조가 최종 발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우정노조는 지난 5일 충남 천안에서 전국 지부장 및 긴급 대의원회의를 열고 8일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여기서 대의원들은 우정사업본부의 제안과 정부 중재안을 모두 듣고 최종 파업 여부 결정을 노조 집행부에 일임했다.

대의원대회가 열리기 전까지만 해도 노사 입장이 팽팽히 맞서 우정노조가 예고한대로 9일 총파업에 돌입하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 많았다. 하지만 이날 오후 청와대와 재정경제부 등이 나서 중재안을 마련, 우정노조가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면서 상황이 급반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