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07:13 (화)
한전, '제3차 전력경제포럼' 개최
한전, '제3차 전력경제포럼' 개최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9.07.04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사장 “전력산업 발전 기여하는 다양한 방안 제시할 것”

[인사이트코리아=한경석 기자] 한국전력이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열고 전력산업 발전을 논의했다.

4일 한전은 김종갑 한전 사장, 김정인 전력경제포럼 회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 본사에서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열었다고 밝혔다.

한전은 4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김종갑(왼쪽에서 9번째) 한전 사장, 김정인(왼쪽 7번째) 전력경제포럼회장 등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개최했다.한전
한전은 4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김종갑(왼쪽에서 9번째) 한전 사장, 김정인(왼쪽 7번째) 전력경제포럼회장 등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개최했다.<한전>

전력경제포럼은 국가 전력산업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2015년 2월부터 개최됐으며 산·학·연 오피니언 리더 31명이 회원으로 참여해 분기별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포럼은 전력산업분야 현안발표 및 토의로 진행됐다. 강희찬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의 미세먼지 발생요인 분석’이란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미세먼지 발생요인 및 영향력 분석시 석탄발전, 경유차량 등의 요인 외에 미세먼지의 확산 효과에 의한 타지역으로부터의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유연성 강화를 위한 전력시장 제도 개선 방안’이라는 주제발표에서 “전력수급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효과적으로 발전과 부하를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전력계통 유연성이라 정의하고 유연성 확보를 위해 실시간 시장 및 가격입찰방식 도입 등 전력시장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3일부터 5일까지 운영되는 전력스쿨에 참가한 대학원생 20여 명은 전북 고창 전력시험센터, 영광 육상풍력 단지 등을 견학했으며 전력산업계 명사 특강, 제3차 전력경제포럼에도 참석해 전력산업 분야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전력스쿨은 전력산업의 차세대 리더 양성을 위해 전력경제포럼 위원들이 추천한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매년 1회 명사 특강, 전력산업시설 견학, 전력경제이론 강의 등 학습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김종갑 사장은 “앞으로도 전력경제포럼은 정기적인 세미나 개최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공유하고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