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9:08 (월)
유한킴벌리,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여고생 그린캠프’ 협력 MOU 체결
유한킴벌리,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 ‘여고생 그린캠프’ 협력 MOU 체결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06.20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복지시설 '횡성숲체원'서 여성 환경리더 양성 프로그램 진행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최규복)와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윤영균, 이하 진흥원)은 지난 19일 횡성군 둔내면 소재 국립횡성 숲체원(원장, 장관웅)에서 '미래 여성환경리더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왼쪽)와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이 국립횡성 숲체원에서 '미래 여성환경리더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유한킴벌리
최규복 유한킴벌리 대표(왼쪽)와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이 국립횡성 숲체원에서 '미래 여성환경리더 양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와 진흥원은 평소 자연체험이 쉽지 않은 청소년들에게 숲 체험의 기회를 제공해 미래 환경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여고생 그린캠프' 운영에 향후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유한킴벌리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제 51기 '여고생 그린캠프'부터 강원도 국립횡성숲체원에서 진행하기로 했으며, 숲 체험과 리더십, 다양한 산림복지 서비스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여고생 그린캠프는 유한킴벌리와 국립산림과학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산림청이 후원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1988년 국내 최초로 '필드스터디' 개념을 도입하며 시작된 여고생 그린캠프는 그 동안 4400명 이상 여고생들이 참여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스스로 숲을 경험하고 지구환경과 본인의 미래를 생각해 보는 '자기 주도식 숲힐링'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유한킴벌리 측은 “1984년 시작된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은 NGO, 전문가 등 다양한 그룹과 협력해 왔으며, 이번 한국산림복지진흥원과의 협력을 통해 보다 높은 차원의 숲체험의 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게 되었다”며 “특히 양 기관의 강점을 결합한다면 미래 여성환경리더 양성에 좋은 사례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