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1분기 영업적자 6299억원…전년 동기 比 큰폭 늘어
한국전력 1분기 영업적자 6299억원…전년 동기 比 큰폭 늘어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9.05.1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이용률 상승, 발전자회사의 석탄 발전량 감소 등이 주요 원인 꼽혀
한국전력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자사가 주관하는 ‘전력데이터 활용 신(新)서비스 개발 경진대회’가 오는 내달 28일 서울시 서초동 한전 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고 11일 밝혔다.&lt;한국전력&gt;<br>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에 위치한 한국전력 본사.<한국전력>

[인사이트코리아=한경석 기자] 한국전력이 올해 1분기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전력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적자는 6299억원으로 전년 1분기 영업손실 1276억원보다 5023억원 늘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15조2484억원으로 지난해 15조7060억원이 대비 소폭 줄었다.  

한국전력은 “원전이용률의 큰 폭 개선에도 불구,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매비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이 전년 1분기보다 큰폭으로 커진 주요 원인으로 원전이용률 상승과 자회사의 석탄 발전량이 줄어든데 따른 연료비 감소, 전기판매 수익 감소,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매비 증가 등이 꼽힌다.

한국전력은 “정비대상 원전의 보수가 마무리되는 등 원전이 차례로 재가동됨에 따라 원전이용률이 상승하는 것은 실적 개선 요인”이라고 전망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